[롤챔스] DRX '케리아' 류민석 "바론 막자는 콜 주효했다"

남윤성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8-01 21:59

0
center
"1세트에서 아프리카 선수들이 내셔 남작을 때리고 있을 때 가야 한다고 주장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DRX의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이 신인답지 않은 판단력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류민석은 DRX는 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7주 3일차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2세트에서 알리스타로 슈퍼 플레이를 펼치면서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으로 선정됐다.

류민석은 "지난 담원 게이밍과의 경기에서 대패하면서 경기력을 끌어 올리기 위해 노력했는데 완벽하게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오늘 승리해서 기분 좋다"라면서 "아직 1위가 확정되지 않았기에 매 경기 방심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1세트에서 아프리카 선수들이 내셔 남작을 사냥할 때 '표식' 홍창현의 리 신 치고 들어가서 스틸에 성공하면서 분위기를 가져온 상황에 대해 설명해달라는 부탁에 류민석은 "그 때 다른 사람들은 중단으로 가자고 했는데 나와 홍창현이 내셔 남작 저지해야 한다고 콜을 했고 선배들이 따라줘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라고 말했다.


2세트에서 아프리카의 원거리 딜러 '미스틱' 진성준의 아펠리오스가 위협적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메인 화력 담당이었기 때문에 무조건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고 중앙에서 전투를 벌일 때에도 아펠리오스만 보고 치고 들어갔다"라고 말했다.

"최근 경기력이 좋지 않다"라고 말한 류민석은 "샌드박스 게이밍의 최근 경기를 보면 절대로 쉽게 봐서는 안되는 상대"라면서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