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박사 기자의 스포츠 용어 산책 87] 왜 ‘프로암(Pro-Am)’이라 말할까

김학수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7-25 08:06

0
center
미국 PGA 프로암에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와 같은 세계적인 명배우가 참가한다. 사진은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 단골로 참가하는 클린트 이스트우드 모습.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와 골프를 함께 해봤으면, 또 ‘커리어 그랜드슬래머’ 박인비와 같이 라운드를 같이 했으면 하는 상상을 해본다. 골퍼라면 세계적인 남녀 프로골퍼들과 함께 라운드 해보고 싶은 소망이다.

보통 아마 골퍼들은 갤러리나 TV 시청 등으로 프로골퍼들의 경기를 보는 게 일반적이다. 4대 메이저 대회를 보거나 PGA, LPGA 투어에서 열리는 많은 일반 대회를 관전하며 수준높은 프로골퍼들의 플레이를 보며 만족해한다. 하지만 쟁쟁한 프로골퍼와 함께 경기를 하며 자신의 기량을 발전시키고 골프의 참 맛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갖는 방법이 있다. 프로와 아마의 친선경기인 ‘프로암(Pro-Am)’에 참가하면 일반 골퍼들도 프로와 함께 라운드를 가질 수 있다. 축구, 야구, 농구, 배구 등 다른 프로스포츠에서는 할 수 없는 골프만이 갖는 매력이기도 하다.

프로암이라는 말은 ‘Professional and Amateur’의 약자이다. 프로들이 대회 전에 아마추어와 함께 라운드를 하는 것을 말한다. 프로암 경기는 프로대회가 열리기 전에 아마추어와 프로들이 짝을 이뤄 치르는 일종의 이벤트이다. 대회가 열리기 전날이나, 전전날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 1인과 일반인 2~3인이 함께 플레이를 즐기는 것이다. 프로암 성적은 대회 성적과 전혀 관계가 없다. 프로암은 순수한 아마추어를 초청해서 프로들과 동반 라운드를 한다는 점에서 프로선수가 되기 위한 아마추어들이 참가하는 오픈대회와는 아주 다르다. 순수 친선 골프대회라는 사실이다.

프로암은 골프를 직업으로 삼는 프로골퍼들이 많아지고 일반 기업들이 스폰서로 돈을 출연하는 프로골프대회가 늘어나면서 일반인들의 프로골프에 대한 거리감을 좁히기 위한 서비스 행사로 고안됐다. 미국에서는 골프가 TV 중계로 자리를 잡은 1960년대 이후 대부분 PGA, LPGA 투어에서 프로암을 운영했다.

프로암은 보통 일반 골퍼, 프로골퍼 그리고 대회와 관련된 프로단체나 스폰서 모두가 함께 참여한다. 일반 골퍼들은 투어 선수나 유명인사와도 경기를 한다. 프로골퍼들은 대회 스폰서에 대한 보답의 의미로 참가한다. 프로암은 대부분 PGA, LPGA 모두 본 대회가 시작되기 하루 전날 18홀 경기를 열린다.

프로암을 운영하는 방식은 한국과 미국이 다르다. 한국에선 대회를 후원하는 스폰서나 주최 단체에서 초청한 일반 골퍼들과 프로골퍼들이 함께 프로암에 참가한다. 초청받는 일반 골퍼들은 스폰서나 주최 단체와 직간접적으로 관계를 맺거나 다양한 분야의 사회 저명인사 들인 경우가 많다. 한국의 프로암은 ‘사은 행사’식으로 열린다. 스폰서들이 초청한 아마 및 프로골퍼들에게 별도의 참가비를 받지 않고 오히려 모든 비용을 부담하고 선물까지 준다. 15년전 LPGA 대회를 직접 운영하면서 프로암서 세계적인 여자골퍼와 초청받은 아마추어 골퍼와의 조편성을 놓고 애를 태운 경험이 있었다.


하지만 미국에선 프로암을 통해 PGA, LPGA 투어, 대회 주최측은 큰 돈을 벌고 그 돈의 많은 부분을 자선단체에 기부한다. AT&T 페블비치 내셔널 프로암 등은 수많은 대기자가 줄을 이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할리우드 유명 배우 크린트 이스트우드가 참가하는 AT&T 페블비치 내셔널 프로암은 미국 아마골퍼들이 가장 참가하고 싶은 프로암으로 손꼽히고 있다. 미국 프로골프대회 프로암에 참가하려면 기본적으로 참가비를 내야한다. 최소 4,000달러(480만원) 이상의 참가비를 지불해야 하는데 AT&T 참가비는 무려 2만5000달러(3000만원)인 것으로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보도한 바 있다.
프로암 경기 방식은 최고의 샷만을 골라 경기를 하는 베스트볼 방식이 많아 팀마다 거의 매홀 버디를 잡는게 보통이다. 프로들도 부담없이 경기를 하며 아마추어에게 샷 지도를 하기도 한다. 이벤트가 끝난 뒤에는 파티와 경품 수여를 한다. 프로암 수입은 대회 운영에 도움을 주며 일부는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도 한다. PGA 투어에서는 프로암을 중요하게 여긴다. 짐 퓨릭이 늦잠을 자고 프로암 티타임을 놓쳤다는 이유로 2010년 한 대회에서 탈락한 적도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인해 올해 PGA, LPGA 대회서는 대부분 프로암 이벤트를 갖지 못하고 있다.

[김학수 마니아리포트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

  • [김학수의 사람 '人′] 임윤태 대한 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