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33세 나이에 은퇴할지도...피츠버그 언론 매체 보도

장성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6-30 06:42

0
center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시절의 강정호.
[LA=장성훈 특파원] 강정호가 은퇴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피츠버그 포스트 가젯은 29일(미국시간) 강정호가 KBO 복귀를 포기해 사실상 한국에서의 야구생활을 접었다고 전하고 메이저리그 복귀도 어려워 33세의 나이에 은퇴할지 모른다고 보도했다.

이는 강정호가 미국에 돌아와도 야구를 할 수 없을 것이라는 의미여서 주목된다.

이 매체는 강정호가 자신의 복귀로 KBO는 물론이고, 키움 히어로스 구단과 동료 선수들에게 부담을 주는 것 같아 복귀를 포기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강정호가 KBO 복귀를 노리고 기자회견에서 사과했으나 거센 비난으로 뜻대로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강정호는 지난 시즌 중간 성적 부진으로 파이리츠에서 방출된 후 메이저리그 복귀를 노렸으나 계약 체결에 실패한 뒤 KBO 복귀를 타진한 끝에 KBO로부터 1년 자격정지와 300시간 사회봉사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장성훈 특파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