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 황희찬, 재개 첫 경기서 오스트리아컵 우승 기여…결승전 1도움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5-30 12:58

0
center
루스테나우와의 결승전 출전한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황희찬(24)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시즌이 재개하자마자 오스트리아축구협회컵 결승전에서 도움 등 활약을 펼치며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황희찬은 30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클라겐푸르트의 뵈르터제 슈타디온에서 열린 2부리그 팀 루스테나우와의 2019-2020 오스트리아컵 결승전에 선발 출전, 팀이 3-0으로 앞선 후반 20분 마지드 아시메루의 쐐기 골을 어시스트했다.

황희찬의 이번 시즌 컵대회 4번째 도움이다.

그는 이번 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 8골 8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3골 3도움, 유로파리그 1골, 오스트리아컵 1골 4도움을 기록했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이 발판을 놓은 아시메루의 골을 포함해 5-0으로 대승, 대회 2연패와 함께 통산 7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황희찬은 2016-2017시즌 분데스리가와 컵대회, 2017-2018시즌 리그에 이어 잘츠부르크에서 네 번째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날 황희찬과 팻손 다카를 최전방에 세운 잘츠부르크는 전반 19분 도미니크 소보슬러이의 결승 골, 2분 뒤 상대 자책골로 전반 두 골 차 리드를 잡았다.


후반 8분 노아 오카포르, 20분 아시메루의 득점포로 팀이 승기를 잡은 뒤 황희찬은 후반 23분 세쿠 코이타와 교체돼 나갔다.

황희찬 대신 들어간 코이타는 후반 34분 우승 자축포를 터뜨렸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