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전원 안타' kt, 6-5로 KIA 꺾으며 2연승...소형준 3승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5-28 22:52

0
center
이날 경기에서 각각 2타점씩을 기록한 로하스와 황재균(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kt 위즈가 12안타를 앞세워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을 무너뜨리고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kt는 2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와의 홈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는 2연승을 달렸다.

양현종과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kt 신인 소형준은 5이닝 9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투구를 보여줬지만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한 kt타선이 폭발하며 시즌 3승째를 챙겼다.

소형준 이후 하준호(1이닝)-주권(1⅓이닝)-김재윤(1⅔이닝)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4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1점차 리드를 지켰다. 김재윤은 시즌 첫 세이브를 따냈다.

KIA는 1회초 터커가 투런 홈런을 날리며 2-0으로 앞서나갔다.

kt는 2회말 1사 만루 찬스에서 오태곤이 KIA 선발 양현종을 상대로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한 점을 추격했다. 하지만 이후 심우준과 배정대가 범타로 물러나며 역전에는 실패했다.

KIA는 3회초 선두타자 터커의 2루타와 최형우의 진루타, 나지완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kt는 4회말 대거 5점을 뽑으며 반격에 나섰다. 1사에서 오태곤과 심우준이 연속안타를 날려 1, 3루를 만들었고 배정대가 1타점 적시타를 뽑으며 한 점을 만회했다. 조용호는 야수선택으로 출루하며 만루 찬스가 계속됐고 로하스의 2타점 적시타에 이어서 황재균이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6-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KIA는 5회초 나지완이 2점홈런을 터뜨리며 다시 한 점차까지 쫓아갔다.

이후 양 팀 불펜진은 팽팽한 투수전을 벌였다. KIA는 8회 선두타자 대타 김선빈이 볼넷을 골라냈고 나주환이 희생번트를 성공시켜 1사 2루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황윤호가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고 이어진 상황에서 3루 진루를 시도하던 대주자 문선재가 3루에서 아웃되며 아쉬운 기회를 날렸다.

kt는 8회 1사에서 등판한 마무리투수 김재윤이 9회까지 무실점하며 2연승을 지켰다.

KIA는 선발 양현종이 5이닝 11피안타 2탈삼진 2볼넷 6실점으로 무너지며 역전패를 허용했다. 5회초 kt선발 소형준을 상대로 개인통산 208호 홈런을 기록한 나지완은 김성한을 넘어 KIA구단에서의 역대 최다 홈런 기록을 경신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