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컬슨, 우즈와 대결 연례행사 제의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5-28 07:29

0
center
미컬슨(왼쪽)과 우즈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필 미컬슨(50)이 타이거 우즈(45·이상 미국)와 함께한 골프 이벤트 대결을 정기적으로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미컬슨은 28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스테픈 커리와 마이클 조던, 토니 로모와 패트릭 머홈스와 같은 선수들은 골프에도 재능이 있고 확실한 개성도 있다"며 "아니면 래리 데이비드나 빌 머리와 같은 배우들도 함께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컬슨은 지난 25일 우즈와 함께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 행사에 참여했다.

미국프로풋볼(NFL) 스타 페이턴 매닝, 톰 브래디와 함께 '2대2 대결'을 벌였는데 이 행사는 미국 내 평균 시청자 수 580만명으로 미국 케이블 TV 골프 중계 사상 최다 시청자 수 기록을 세웠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돕기 기금도 2천만달러(약 247억원)를 모으는 등 '흥행 대박'을 쳤다.

이번 우즈와 미컬슨의 맞대결은 2018년 11월에 '일대일 대결' 형식으로 열린 '1탄'에 이은 두 번째 경기였다.


첫 대결에서는 미컬슨이 승리해 상금 900만달러를 독식했고, 이번 경기는 우즈와 매닝 조가 1홀 차 승리를 따냈다.

이에 미컬슨이 아예 정례 행사로 열어보자는 제안을 인터뷰를 통해 한 것이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