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위턴, 유러피언투어 BMW 실내 스크린 골프 대회 우승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5-10 11:53

0
center
라위턴의 실내 골프 경기 모습.
[유러피언투어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요스트 라위턴(34·네덜란드)이 유러피언투어가 개최한 BMW 인도어 인비테이셔널 1차 대회에서 우승했다.

라위턴은 9일 끝난 BMW 인도어 인비테이셔널 경기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2위 다미앵 페리에(프랑스)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BMW 인도어 인비테이셔널은 유러피언투어가 이날 1차 대회를 시작으로 총 5차례 개최하는 이벤트 대회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유러피언투어는 7월 말까지 일정이 중단됐다.

이 기간에 유러피언투어는 선수들이 각자의 집에 설치된 스크린 골프 시설에서 18홀 경기를 치러 우승자를 가리는 BMW 인도어 인비테이셔널을 기획해 이번에 첫 대회를 개최했다.

우승자에게 1만유로(약 1천300만원)를 주고 선수가 지정하는 곳에 기부한다.

이번 대회에는 라위턴 외에 18명이 출전했으며 마르틴 카이머(독일),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 등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던 선수들도 나왔다.


라위턴은 이날 마지막 18번 홀에서 보기를 했지만 페리에가 15번부터 17번까지 3연속 보기를 한 덕에 2타 차 우승을 차지했다.

1차 대회는 세인트 앤드루스 올드 코스로 코스 설정을 해놓은 가운데 열렸다. 유러피언투어 소셜 미디어 채널 등에서 경기를 볼 수 있다.

다음 주 대회는 코스를 로열 포트러시로 설정해 진행된다.

유러피언투어 통산 6승의 라위턴은 "처음 만들어진 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며 "한동안 대회에 출전할 기회가 없었기 때문에 더 의미가 특별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