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도쿄올림픽, 내년 7월 23일 개막 확정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3-30 22:58

0
center
도쿄 신주쿠에 있는 2020올림픽·패럴림픽 경기장(국립경기장) 전경. [교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이 내년 7월 23일 개막해 8월 8일 폐막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또 패럴림픽은 내년 8월 24일 막을 올려 9월 5일까지 이어진다.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회장)은 30일 저녁 기자회견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1년 정도 연기하기로 했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막식을 각각 내년 7월 23일, 8월 24일 여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모리 위원장은 새 일정에 대해 IOC가 임시 이사회를 열어 승인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애초 올해 예정됐던 개막일 기준으로 하루씩 앞당긴 것이다.

올해 하계올림픽은 오는 7월 24일(~ 8월 9일), 패럴림픽은 8월 25일(~ 9월 6일) 각각 도쿄에서 막을 올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원래 일정대로 개최하기가 어렵게 되자 개최국인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의 전화회담에서 '1년 정도' 연기를 제안했고, 바흐 위원장이 이를 수용했다.

이후 도쿄도와 대회조직위원회는 새 일정을 확정하기 위해 IOC와 협의했다.

대회조직위원회 등 일본 측은 최근 하계올림픽 대회가 금요일에 개막하는 경우가 많은 점을 고려해 올해 개막일(7월 24일 금요일)에 가까운 금요일인 내년 7월 23일을 새로운 개막일로 제안해 IOC의 동의를 얻어냈다.

일본 측은 혹서기를 피해 내년 봄(5~6월)에 개최하는 방안도 한때 검토했지만, 코로나19 사태 수습이 지연될 경우 또다시 취소·연기 문제가 불거질 것을 우려해 7~8월 개막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또 내년 7월 23일 개막할 경우 원래 대회 계획과 비슷한 골격이어서 경기 일정을 조정하기가 상대적으로 수월한 점과 여름 방학 기간이어서 8만여명에 달하는 자원봉사자를 구하기 쉬운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