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이영호 "4강도 저그전, 업그레이드 하겠다"

이소라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3-29 21:16

0
center
김성대의 준비가 좋았다. 하지만 이영호의 저그전은 역시 달랐다.

이영호는 29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 스튜디오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ASL) 시즌9 8강 첫번째 경기에서 김성대의 기가 막힌 다전제 판짜기에 흔들렸지만 결국 굳건한 수비 능력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영호는 "오랜만에 이렇게 힘든 경기를 한 것 같다"며 "4강도 저그전을 해야 하는데 오늘처럼 긴장된 경기 말고 업그레이드 된 실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Q 천신만고 끝에 4강에 진출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오늘 불안했는데 초반에 허무하게 무너지면서 어렵다고 생각했다. 정말 떨어지는 줄 알았다. (김)성대가 공격적으로 경기를 너무 잘 풀어가서 고전했던 것 같다.

Q 다전제에서 이영호가 이렇게까지 고생하는 것을 본 것이 오랜만인 것 같다.
A 솔직히 1세트에서 어떻게 했는지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 경기가 다 어려웠다.

Q 3세트에서는 상대의 심리전에 완전히 말렸다.
A 생각은 했는데 내가 너무 생각이 많았던 것 같다. 예전에 김정우 선수에게 당했던 전략이었는데 설마 같은 전략이겠냐는 생각으로 임했던 것 같다. 너무 많은 전략을 고려한 것이 패배의 원인이었다.

Q 매치포인트에서 벌처로 상대가 몰래 모은 저글링을 본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A 첫번째 저글링 공격을 잘 막은 뒤 사실 다시 공격할 것이라 예상하지 못했다. 그런데 원래 더 이른 타이밍에 벌처가 나갔어야 했는데 컨트롤 실수로 늦게 견제를 떠나고 말았다. 운이 좋게 그때 상대 저글링을 발견할 수 있었다. 실수가 승리를 가져온 조금은 신기한 경험이었다.

Q 마지막 세트에서 전략적인 선택을 했다.

A 준비를 많이 해왔는데 상대가 12드론 이후 앞마당을 선택하면 무조건 이기더라. 그래서 시도했는데 앞마당 해처리가 깨지지 않아 아 당황을 많이 하긴 했다. 벌처 견제를 하지 못했다면 아마도 패했을 것 같다.

Q 4강도 또다시 저그전이다.
A 대회 때 바이오닉을 많이 써야 하기 떄문에 정교한 컨트롤이 필요하다. 그래서 대회 때 의외로 저그에게 자주 패하는 것 같다. 한단계 발전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저그전을 열심히 준비해야 할 것 같다.

Q 4강에서 김명운과 임홍규 중 누구를 만나고 싶나.
A 매번 말로만 만나자고 하고 실제로 경기를 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임홍규와 해도 재미있을 것 같다.

Q
A 아마 오래 된 팬들도 5전제 저그전을 가면 자주 졌기 때문에 긴장하며 경기를 봤을 것 같다. 그래도 이겼으니 4강에서는 마음 편하게 경기를 볼 수 있도록 실력을 더욱 업그레이드 시키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