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여제' 박인비 "올림픽 연기 잘한 결정...도전 계속"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3-25 17:42

1
center
2016 리우올림픽 골프 금메달리스트 박인비. 사진=연합뉴스
'골프 여제' 박인비(32)가 올해 7월로 예정됐던 도쿄올림픽이 2021년으로 미뤄진 것에 대해 '잘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박인비는 25일 매니지먼트 회사인 브라보앤뉴를 통해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세계적으로 불안 요소가 많은 상황인데 올림픽을 연기한 것은 잘한 결정"이라며 "또 올림픽을 준비한 선수들을 생각하면 취소가 아닌 연기라서 다행인 면도 있다"고 밝혔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여자 골프 금메달을 획득한 박인비는 도쿄올림픽에서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세계 골프투어가 개최가 보류되고 남녀골프 세계랭킹이 3월 셋째 주 순위를 끝으로 집계가 중단된 현재, 박인비는 세계랭킹 11위, 한국 선수 중 5위에 위치해있다.

한국 선수 중 4위 이내라는 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기 위해서는 순위를 더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이다.

박인비는 "그런 부분을 생각하기에는 지금 세계적으로 상황이 너무 안 좋다. 모두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이 상황을 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금메달을 노릴 것이냐는 물음에는 "당연히 도전해야죠"라며 1년 미뤄진 올림픽에 대한 의욕을 감추지 않았다.

[정미예 마니아리포트 기자/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

  • [영상] 안소현, 외모보다 빛나는 티샷 '천사가 따로 없네'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