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진천선수촌 국가대표, 올림픽 연기로 5주 퇴촌

이태권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3-25 17:59

0
center
진천선수촌 입구.[연합뉴스]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 입촌한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도쿄올림픽 연기로 최대 5주간을 훈련을 쉰다.

대한체육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수촌 유입을 차단하고자 외출·외박을 통제한 바람에 스트레스가 쌓인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휴식을 주고자 26일~27일 양이틀에 걸쳐 퇴촌을 통보하기로 결정했다"고 25일 전했다. 신치용 선수촌장은 25일 오후 주재한 종목 지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런 내용을 전달했다.

국가대표 선수들과 지도자가 진천선수촌을 비우는 기간은 최대 3주다. 이들이 입촌하려면 2주간 자가 격리 후 코로나19 음성 결과지를 제출하고 검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이에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재개하려면 사실상 최대 5주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선수촌의 한 관계자는 "진천선수촌, 국가대표 선수단 운영과 관련한 시스템의 재정비 차원"이라며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선수와 지도자들의 긴장이 한순간에 풀리고 목표 의식도 사라졌기에 훈련 효율성을 높이고자 이들에게 휴식을 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퇴촌 3주 후부터는 다시 선수촌에 들어올 수 있다"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종목별 국제연맹(IF)과 협의해 미뤄진 올림픽 일정을 다시 정하는 것에 맞추어 선수, 지도자들이 선수촌 바깥에서 훈련 계획을 새롭게 세우고 재입촌해 훈련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나을 것이라는 판단이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들이 '무균' 상태로 재입촌할 수 있을지와 관련해선 체육회도 확실한 답을 내놓진 못했다. 체육회는 현재 인원들이 선수촌에서 빠져나가면 철저한 방역을 시행하고 재입촌시 검사 방법도 새로 마련하겠지만, 선수들이 기본적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관리해달라며 종목 지도자들에게 협조를 당부할 참이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2승은 즐기는 골프로’ 양채린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