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마운드에 오를때마다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는다", 몬토요 감독

정자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2-28 08:02

0
center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28일(한국시간) 첫 선발등판한 류현진의 투구에 대해 후한 평가가 나왔다.〈사진 미국 프로리다 연합뉴스〉
"체인지업이 다양한 각도로 꺽였고 구속 차이도 컸다. 노련한 피칭이었다."(허구연 해설위원)

"그가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 아주 멋지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뒤 첫 시범경기에 나선 류현진(33)의 투구에 대해 허규연 해설위원과 찰리 몬토요 블루제이스 감독이 모두 후한 평가를 내렸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선발로 나서 2이닝 동안 3피안타(1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41구로 다소 많았지만 스트라이크는 26개였다.

이날 류현진은 2회에 마이너리거 젠더 비엘에게 큼지막한 중월 솔로포를 얻어맞긴 했지만 1회 무사 2, 3루에서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무실점으로 막아 역시 '류현진'이란 감탄사를 나오게 만들었다.

현장에서 류현진 투구를 지켜본 허구연 위원은 "생각했던 것보다 날씨가 추워서 걱정을 했지만 성공적인 캐나다 데뷔전이었다" 며 "전반적으로 공의 좌우 움직임이 뛰어났다"고 말했다. 최고 구속은 90마일(약 145km)이었고 계속해서 몸을 올리고 있는 과정이니 93마일(약 150km)까지 올라올 것이다. 어차피 1선발이 유력한 상황이니 점검 차원에서 나섰을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같이 관전한 스카우트들도 볼이 좋았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허 위원은 또 "1회 위기가 있었지만 점수를 주지 않은 것은 집중력의 결과다. 체인지업이 다양한 각도로 꺾였고 구속 차이도 컸다. 역시 노련한 피칭을 했다. 체인지업 뿐 아니라 커터, 커브 등도 아주 좋았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의 첫 실전 등판을 지켜본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은 "커터는 약간 제구가 안됐고 체인지업은 뛰어났다. 잘던졌다"며 "패스트볼이 높게 들어가서 홈런맞은 것을 제외하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몬토요 감독은 "투수코치와도 얘기했지만, 매 번 그가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경기를 이길 수 있을 거 같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 아주 멋지다. 야구팀을 운영하는데 있어 아주 좋은 느낌"이라며 류현진에 대해 강한 신뢰를 보였다.

"주변에서 좋은 사람, 재밌는 사람이라고 얘기를 들었는데 모두 진짜였다. 지금까지 정말 좋았다"며 2주 가까이 캠프에서 류현진을 지켜 본 소감을 전한 몬토요 감독은 구체적으로 어떤 점이 좋은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는 어떻게 하는지를 아는 선수다. 준비하는 법을 알고 있다. 여기에 구위도 좋다"고 답했다.

MLB닷컴도 류현진의 경기 내용을 알리면서 "류현진의 데뷔전은 눈부시지 않았지만, 그럴 필요가 없었다"고 전했다. 또 "류현진은 팀 내 최고 유망주인 강속구 투수 네이트 피어슨처럼 팬들을 놀라게 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그건 스타일의 차이"라며 "류현진은 시속 100마일(161㎞)의 공을 던지는 투수가 아니다. 그는 향후 많은 경기를 통해 자신의 능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그의 능력을 알 수 있는 실마리를 보여줬다. 1회 두 타자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내야 땅볼과 삼진으로 위기를 벗어났다"라고 전하면서 "류현진은 볼 배합 등에 신경 쓰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정자건 마니아리포트 기자/news@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