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박희영-최혜진-유소연, 빅오픈 연장전 돌입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2-09 15:26

0
center
박희영. 자료사진=AP뉴시스 최혜진, 유소연 자료사진=마니아리포트DB
박희영과 최혜진, 유소연 등 세 명의 한국 선수들이 빅오픈 우승컵을 두고 연장전을 치른다.

9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빅토리아주 바원헤즈의 서틴스 비치 골프링크스 비치 코스(파72)에서 LPGA ISPS 한다 빅오픈 최종라운드가 치러졌다.

대회 최종라운드에서도 3라운드와 마찬가지로 강한 바람에 선두 선수들이 고전했다. 날씨 전문 사이트 더 워더 채널에 따르면 대회가 치러진 바원헤즈 지역에는 시속 29마일에 달하는 바람이 불었다.

중간합계 12언더파 단독 선두로 나선 조아연을 비롯해 선두 선수들이 고전하며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고, 선두와 3타 차 단독 4위로 출발한 박희영, 선두와 4타 차 공동 5위로 출발한 유소연, 선두와 7타 차 공동 12위로 출발한 최혜진이 최종합계 8언더파로 연장전에 나서게 됐다.

먼저 초청 선수 최혜진은 1번 홀(파4)에서 보기로 출발했다. 하지만 2번 홀(파5)부터 5번 홀(파5)까지 4홀 연속 버디로 도약했다.

8번 홀과 9번 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로 흐름이 끊기는 듯 했지만 10번 홀(파4)에서 버디로 만회하며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어 13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했지만 14번 홀(파4)에서 다시 보기가 기록되며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중간합계 7언더파를 기록하고있던 최혜진은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했고 최종합계 8언더파로 일찌감치 경기를 마쳤다.

뒤를 이어 박희영 전반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기록하며 중간합계 9언더파를 기록했다. 한 때 단독 선두였지만 11번 홀(파5)에서 보기, 13번 홀(파4)에서 버디, 14번 홀(파4)에서 보기 등으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이어 17번 홀(파3)에서도 보기를 범하며 선두 자리를 내어줬던 박희영은 18번 홀(파5)에서 이글로 역전을 노렸다. 하지만 이글 퍼트가 살짝 빗겨나며 버디를 기록했고 최종합계 8언더파를 기록하며 연장전에 나섰다.

전반 홀에서 버디 1개와 보기 1개를 기록했던 유소연은 10번 홀(파4)에서 보기, 11번 홀(파5)에서 버디 등 11번 홀까지 이븐파로 중간합계 8언더파를 기록했다. 그러던 중 14번 홀(파4)에서 더블 보기로 위기를 맞았지만, 16번 홀(파4)과 17번 홀(파3)에서 연속 버디로 중간합계 8언더파 공동 선두로 도약에 성공했다.

이어 18번 홀(파5)에서 티 샷의 원 구를 잃어버리며 위기를 맞는 듯 보였지만, 드롭 후 세 번째 샷이 그린을 살짝 넘어갔고, 완벽한 어프로치로 핀 옆에 붙이며 파세이브에 성공했다. 최종합계 8언더파를 기록한 유소연은 연장전에 합류했다.

한편, 선두로 나선 조아연은 16번 홀까지 8타를 잃고 중간합계 4언더파 공동 11위로 경기 중이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