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동해오픈, 올해는 일본에서 개최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20-02-03 10:25

0
center
신한동해오픈 대회본부.
국내 골프대회 최초로 코리안투어, 아시안투어, 그리고 일본프로골프(JGTO) 등 3개 투어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신한동해오픈은 올해는 일본에서 치러진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3일 2020년 9월 10일부터 나흘간 개최 예정인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을 일본 나라현에 위치한 코마 컨트리클럽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1981년 대회 창설 이후 최초다.

올해 신한동해오픈이 열리게 될 코마 컨트리클럽은 남아공의 전설적인 골퍼 게리 플레이어가 설계해 1980년 개장한 27홀 회원제 코스로 2002년 일본 메이저 대회인 일본 PGA챔피언십과 지난 5월 JGTO 간사이오픈을 개최한 검증된 토너먼트 코스다.

특히 이곳은 故 이희건 신한은행 명예회장이 설립해 직접 운영했던 골프장으로 81년 당시 이 회장을 포함한 재일동포 사업가들이 고국의 골프 발전과 국제적 선수 육성을 위해 신한동해오픈 창설의 뜻을 세운 장소다.

이에 신한금융그룹은 신한동해오픈 국제화와 창립자들의 뜻을 되새기고자 첫 해외 개최 장소를 코마 컨트리클럽으로 정했다.

대회 상금도 작년 12억원에서 14억원(우승상금 2억5천2백만원)으로 2억원(약 16%) 증액하며 국제대회에 걸맞게 몸집을 키운다.

이는 KPGA 코리안투어 중 제네시스 챔피언십(15억원)에 이은 두 번째로 큰 상금이며, 일본프로골프투어 대회 가운데에서도 평균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또한, 신한동해오픈 우승자에게는 한국, 일본, 아시아3개 투어 출전권이 한 번에 주어지는 만큼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아시아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해 치열한 승부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매년 신한동해오픈을 찾아주고 성원해주는 국내 고객 여러분과 골프 팬들께 우선 양해를 구한다.” 며 “이번 대회가 세계를 무대로 경쟁하는 선수들의 기량 향상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히고 “앞으로도 신한은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한 다양한 해외 브랜드마케팅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코리안투어가 해외에서 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7번째다. 그 중 일본에서 치러지는 것은 두번째며, 첫 번째는 지난 2008년 돗토리현 그린파크다이센 골프장에서 SBS 에머슨퍼시픽돗토리현 오픈이 치러졌던 바 있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국대출신, 2년차 윤서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군더더기 없는 샷' 박주영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170cm' 김예진의 드라이버 스윙

  • [투어프로스윙] ‘리듬감 있는 샷’ 안나린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