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문경준, 제네시스 대상 포함 4관왕 등극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12-17 16:25

0
center
문경준. 사진=KPGA제공
2019년 KPGA 코리안투어를 결산하는 자리인 ‘2019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이 17일 서울 용산구 소재 그랜드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펼쳐졌다.

(사)한국프로골프협회(이하 KPGA, 회장 양휘부)와 제네시스가 주최하는 본 시상식에는 올 한 해 KPGA 코리안투어 주역들과 대회를 개최한 스폰서 및 골프장, 언론 등 여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시즌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2019년 KPGA 코리안투어는 개막전 ‘제15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부터 최종전인 ‘제네시스 챔피언십’까지 총 15개 대회와 함께 138억원 규모로 치러졌고 선수들은 치열하고 박진감 넘치는 승부로 많은 이들의 성원에 보답했다.

‘2019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에서는 문경준(37.휴셈)이 생애 첫 ‘제네시스 대상’을 수상했다. 2015년 ‘제34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우승하며 KPGA 코리안투어 통산 1승을 기록중인 문경준은 이번 시즌 우승은 없었지만 준우승 1회 포함 TOP10에 7차례나 이름을 올렸고 출전한 모든 대회에서 컷통과했다.

또한 문경준은 올 시즌 평균 70.179타로 ‘덕춘상(골프존 최저타수상)’과 선수들의 투표로 진행된 한 시즌 동안 갤러리와 소통에 앞장서고 KPGA의 위상을 높인 선수에게 주어지는 ‘스포츠토토 해피투게더상’, 한국골프기자단이 선정한 ‘2019 Best Player Trophy’까지 석권하며 4관왕을 달성하는 기쁨을 누렸다.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이수민(26.스릭슨)이 469,948,101원으로 한 시즌 개인 최다 상금을 쌓으며 투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제네시스 상금왕’에 올랐다.

생애 단 한 번 수상할 수 있는 ‘명출상(까스텔바작 신인상)’의 영광은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이재경(21.CJ오쇼핑)에게 돌아갔고 KPGA 코리안투어의 다이내믹함을 상징하는 ‘BTR 장타상’은 평균 드라이브 거리 303.032야드를 기록한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챔피언 서요섭(23.비전오토모빌)이 차지했다.

‘SK telecom OPEN 2019’ 최종라운드 13번홀에서 나온 함정우(25)의 환상적인 샷 이글이 ‘하나금융그룹 베스트샷’으로 선정됐다. 당시 샷 이글로 함정우는 공동 선두에서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고 결국 KPGA 코리안투어 첫 승까지 거머쥐었다.

2018~2019 시즌 아시아 선수 최초로 PGA투어 신인상(아널드 파머 어워드)에 오른 임성재(2 1.CJ대한통운)가 ‘해외특별상’을 품에 안았고 평균 75.778%의 그린적중률을 선보인 이재진(23)이 ‘아워홈 그린적중률상’, 윤세준(28.미국)이 평균 80.357%의 페어웨이안착률로 ‘니콘 페어웨이안착률상’을 받았다.

한편, 제네시스는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총 3억원의 보너스 상금을 차등 지급했으며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인 문경준에게는 2020 시즌 유러피언투어 시드권과 함께 1억원의 보너스 상금, 고급 세단 제네시스 G70이 부상으로 제공됐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부상 완치’ 이지현2의 깔끔한 드라이버 ...

  • [스윙분석]물흐르듯 매끄러운 샷, 박상현의 스윙

  • [투어프로스윙] ‘강철체력의 장타자' 하민송의 드라이버 스...

  • 필드에서 에이밍이 안된다? 실전 에이밍 연습 방법 | KPG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