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관왕' 최혜진 "후회 없는 시즌을 치르는 것이 목표"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12-04 11:37

0
center
최혜진. 사진=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19 시즌 전관왕 최혜진이 2020시즌을 시작한다.

6일부터 사흘간 베트남에 위치한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 6579야드)에서 KLPGA 2020 시즌 첫 대회 효성 챔피언십 with SBS GOLF가 치러진다.

지난 2018 시즌 첫 선을 보인 이 대회는 KLPGA투어를 대표하는 86명의 선수와 해외선수 10명, 추천 선수 7명(프로 3명, 아마추어 4명)이 출전한다.

강력한 우승 후보는 단연 2019 시즌 전관왕 최혜진이다. 최혜진은 지난 2018 시즌 신인 신분으로 사상 첫 개막전에서 우승함과 동시에 초대 챔프의 영예도 안았다.

2019 시즌에는 시즌 5승을 수확하며 대상과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 6관왕에 오르기도 했다.

타이틀 탈환에 나서는 최혜진은 "이 대회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우승을 했던 곳이라 더욱 잘하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고 하며 "2020 시즌의 개막전이기는 하지만 2019년의 마지막 대회로 열리는 만큼, 잘 마무리하고 좋은 기분으로 2019년을 끝마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2020 시즌은 올해보다 잘해야한다는 부담감이 있지만 스스로 잘했다고 생각하기보다 내가 했던 실수와 아쉬웠던 점들을 더 생각하며 겨울 동안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번 대회에서 첫 단추를 꿰는 최혜진은 2020 시즌 목표에 대해 "올해보다 아쉬움이 많이 남지 않도록 후회 없는 시즌을 만드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혜진은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 박지영, 이다연과 한 조로 출발한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디펜딩 챔프 박지영이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2019시즌 신인왕 조아연과 신인 신분으로 메이저 1승 포함 3승을 기록한 임희정이 출전해 경쟁을 이어간다.

조아연과 임희정 뿐만 아니라 지난 시즌 루키 돌풍의 주역들이 모두 출전하는데, 이가영, 이소미, 박현경도 출전해 지난해 무관의 아쉬움을 털어내겠다는 각오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배경은의 1PLUS 골프 레슨 #01 스윙의 시작 ‘백스윙’ 여유...

  • [김학수의 사람 '人′] 임윤태 대한 장애인 e스포츠 연맹 회...

  • 5번째 내셔널 타이틀 따낸 유소연의 예선 라운드 샷(ft. 안...

  • 한·미·일 여자 프로골프를 대표하는 고진영, 최혜진, 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