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황지수, 입회 4개월 만에 생애 첫 승 "목표는 시드확보"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8-13 17:07

트위터
0
center
황지수. 사진=KLPGA 제공
황지수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입회 4개월 만에 생애 첫 승을 달성했다.

8월 13일(화), 충남 태안에 위치한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2, 6220야드)의 라고-아웃(OUT), 라고-인(IN) 코스에서 2019 솔라고 파워풀엑스 점프투어 12차전이 막을 내렸다.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기록하며 공동 2위에 오른 황지수는 최종라운드에서도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추가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67-67)를 기록한 황지수는 준회원 입회 4개월만에 노보기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4월 준회원으로 입회한 황지수는 점프투어 8개 대회에 출전해 5개 대회에서 톱텐 안에 들 만큼 꾸준한 경기력을 선보였으며, 3차 대회(9~12차전) 종료 후 정회원으로 승격되어 ‘KLPGA 2019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시드순위전’에 출전할 자격을 얻게 됐다.

4개월 동안 맹활약하며 우승컵을 차지한 황지수는 "가장 먼저 하나님께 이 영광을 돌리고 싶고, 항상 응원해주시는 부모님과 동생에게 감사하다"고 하며 "퍼트감이 살아난 것이 주효했던 것 같다. 이전에는 우승할 기회가 왔을 때 퍼트가 잘 따라주지 않아 주춤했는데, 이번에는 퍼트가 잘 떨어진 덕분에 우승을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지난해 열린 ‘제22회 매경솔라고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도 준우승을 거뒀었는데 이번에 우승까지 한 것을 보면, 솔라고CC와 개인적으로 잘 맞는 것 같다"고 하며 "가장 큰 목표는 하반기에 예정된 정규투어 시드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시드권을 확보하는 것이다. 목표를 꼭 이루기 위해 앞으로 드림투어에서도 매 경기마다 집중해서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1라운드에 6언더파를 기록하며 선두에 올랐던 김주연(20)이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66-73)를 기록하며 공동 9위에 그쳤고, 최종라운드에서 6타를 줄이며 선두를 바짝 추격하던 고수진(20)은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로 지난 10차전 우승자 이선영(21)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M직캠]‘통산 3승’박민지 “장점 없는 게 단점...특기 샷...

  • [조윤식의스윙분석] '볼을 칠 충분한 공간과 시간적 여유" ...

  • [투어프로스윙]'정확도 겨냥' 주흥철의 드라이버 스윙

  • [조윤식의스윙분석] '에너지 효율적, 몸 친환경적 스윙'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