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디펜딩 챔프' 켑카 PGA 챔피언십 3R 7타 차 선두 유지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5-19 12:18

트위터
0
center
브룩스 켑카. 사진=AP뉴시스
브룩스 켑카(미국)가 세계 남자 골프 시즌 두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7타 차 선두를 유지했다.

켑카는 19일 (한국시간) 미국 뉴욕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 코스(파70, 7459야드)에서 치러진 PGA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를 쳤다.

지난 1라운드에서 7언더파 , 2라운드에서 5언더파 등 질주했던 켑카는 3라운드에서 타수는 줄이지 못했지만 추격자는 없었다.

지난 2라운드에서 중간합계 12언더파 128타로 7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섰던 켑카는 3라운드에서도 중간합계 12언더파 198타로 공동 2위 그룹에 7타 차 단독 선두다.

3라운드에서는 퍼트가 다소 좋지 못했다. 2번 홀과 5번 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솎아내며 순항하던 켑카는 9번 홀(파4)에서는 약 80cm 거리의 파퍼트를 놓치며 결국 보기가 기록됐다.

이어 10번 홀에서는 티 샷과 세컨드 샷이 러프에 빠지며 파 온에 실패했고, 약 5.5m거리에서 친 파 퍼트가 홀 컵과 약 25cm 거리에서 멈춰서며 보기가 됐다.

16번 홀(파4)역시 약 2m 거리의 파 퍼트에 실패하며 결국 보기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의 경우 파 70에 7459야드로 매우 긴 전장이다. 이 때문에 장타자들도 쉽게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있다.

3라운드의 경우 베스트 스코어가 3언더파인데, 해롤드 바너 3세(미국)와 재즈 제인와타난넌드(태국)가 3타씩을 줄이며 중간합계 5언더파 공동 2위로 뛰어올랐다.

공동 2위 그룹과 7타 차인 켑카는 남은 최종라운드에서 타수만 지켜도 우승 가능성이 높은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한편, 대회 3라운드에서는 강성훈이 이븐파를 기록하며 중간합계 2언더파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지난 1라운드에서 2언더파 공동 4위를 출발한 강성훈은 2라운드와 3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이븐파로 타수를 지켜내는 데 성공하며 공동 12위가 됐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톱10 질주' 장하나의 우드 스윙

  • [투어프로스윙]‘디오픈 직행’ 황인춘의 드라이버 스윙

  • [M직캠]‘시즌 2승’ 조정민 “골프, 개인스포츠인 줄 알았...

  • [M직캠]‘상금 117위’ 한상희 “시드유지 생각? 잘 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