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류현진, 한국인 5번째 'MLB 이주의 선수'

유태민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5-14 08:57

트위터
0
center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LA 다저스 류현진이 1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를 상대로 역투하고 있다.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 류현진(32)이 메이저리그 경력 첫 '이주의 선수'로 선정됐다. 지난 주 2경기 내내 펼친 역투를 인정받은 류현진은 한국인으로는 역대 5번째로 이주의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간) ‘이주의 선수’로 내셔널리그에서 류현진, 아메리칸리그에서는 마이크 파이어스(오클랜드)와 조지 스프링어(휴스턴)를 공동 선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류현진은 지난주 2경기에서 17이닝을 던지며 1점도 내주지 않는 눈부신 투구로 팀 마운드를 이끌었다.
8일(이하 한국시간) 애틀랜타를 상대로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완봉승울 거뒀고 13일 워싱턴전 홈경기에서는 8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 승리를 기록했다.

류현진이 2경기에서 허용한 안타는 단 5개에 불과했고, 볼넷은 단 하나에 그친반면 삼진을 15개나 잡아내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8일 애틀랜타전에서는 투구 수 93개로 완봉승을 장식, 전설적인 이름인 '그렉 매덕스'를 소환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시즌 5승1패 평균자책점 1.72를 기록하고 있다.

야수 쪽에서는 역시 맹활약한 팀 동료 저스틴 터너가 유력 후보였으나 류현진의 2경기 임팩트를 넘지 못했다. 5월 3경기에서 평균자책점이 0.36에 불과한 류현진은 이 페이스라면 5월 '이달의 투수'도 노려볼 수 있다.

류현진 이전에 ‘이주의 선수’를 수상한 한국인 선수는 4명 있었다. 박찬호(당시 LA 다저스)가 2000년 9월 25일, 김병현(애리조나)이 2002년 7월 15일, 추신수가 클리블랜드 시절인 2010년 4월 20일과 2010년 9월 21일 두 차례, 그리고 가장 근래에는 강정호(피츠버그)가 2016년 9월 12일 수상한 바 있다. 류현진도 드디어 이 타이틀을 추가했다.

파이어스는 노히터 투구를 펼친 것을 인정받았다. 파이어스는 지난 8일 신시내티와 경기에서 9이닝 동안 무려 131개의 공을 던지며 개인 통산 두 번째 노히터를 달성했다. 파이어스는 경력에서 노히터를 두 번 이상 달성한 역대 35번째 투수가 됐다. 스프링어는 지난주 타율 0.519, 출루율 0.563, 장타율 1.148, 5홈런, 10타점의 대활약 했다.

[유태민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M직캠] ‘어게인 역전승’ 서형석 “화려하지 않지만 숏게...

  • [M직캠]돌아온 이수민 “한국투어 겨우 1년, 보여드릴 것 많...

  • 그린 주변 어프로치 미스샷, 원인과 해결 방법-신현태 프로

  • [투어프로스윙] '설욕전 나서는' 윤성호의 드라이버 스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