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우승 물꼬 튼 박소연, 준우승 대회서 2주 연속 우승 도전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5-09 10:24

트위터
1
center
박소연. 사진=마니아리포트DB
데뷔 7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맛 본 박소연이 기세를 이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10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수원컨트리클럽 (파72, 6559야드)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이 막을 올린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해 연장 접전 끝에 생애 첫 승을 차지한 인주연이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뒤를 이어 윤슬아, 허윤경, 이정민, 장수연, 김지영2 등 역대우승자들이 대거 참가해 타이틀 탈환에 도전한다.

막강한 지난 우승자들이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가운데, 강력한 우승 후보는 따로있다.

바로 지난주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에서 첫 승을 차지한 박소연이다.

박소연은 데뷔 후 첫 승을 거두기까지 준우승만 6차례 기록했는데, 2016년 이 대회에서도 준우승을 차지한 바있다.

지난주 우승으로 올 시즌 KLPGA투어 상금 순위 1위를 기록한 박소연은 이번 대회에서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박소연은 "지난 2016년에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했다. 당시에 장수연 선수가 너무 잘 쳐서 우승을 놓친 아쉬운 기억이 있다"라고 하며 "이번에는 좋은 흐름을 타고 있기 때문에 공격적인 플레이 스타일을 잘 유지한다면 좋은 결과가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수원 컨트리클럽은 경기하기 좋은 코스라고 생각한다. 페어웨이가 넓어 샷에 자신감이 더욱 붙을 것 같고, 아이언 샷만 잘 공략해 나간다면 좋은 스코어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이번 대회에서도 결과보단 과정에 더욱 집중해 나만의 공격적인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소연의 뒤를 이어 올 시즌 KLPGA투어 첫 메이저 대회인 KLPGA 챔피언십 연장전에서 박소연을 누르고 우승을 차지한 최혜진을 비롯하여 조정민, 박지영, 조아연, 이승연 등이 이번 대회에서 시즌 2승에 도전한다.

또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를 주무대로 하는 이미림과 김효주가 이번 대회를 통해 오랜만에 KLPGA 투어에 나설 예정이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우승’ 서요섭의...

  • [투어프로스윙] 한국여자오픈 우승, ‘작은 거인’ 이다연의...

  • [M직캠] ‘단독선두’ 홍순상 “우승 경쟁 가능...과감한 플...

  • [투어프로스윙] ‘첫 승 노리는 신인왕’ 장은수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