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벤투호, 6월 호주와 이란 상대 국내 평가전

유태민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4-19 12:14

트위터
0
center
사진_대한축구협회제공
한국 축구대표팀이 6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기간에 호주, 이란과 국내에서 평가전을 치른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9일 “호주는 작년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경기를 치르기로 합의함에 따라 6월에 국내에서 평가전을 치를 차례다”며 “이란과는 계약서 사인만 남겨뒀을 뿐 친선경기 개최는 확정적”이라고 전했다.

벤투호는 6월 3일 소집돼 같은 달 7일(금요일)과 11일(화요일)에 국내에서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다. 그러나 날짜별 경기를 치를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국이 상대하게 될 호주와 이란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강호다. 이란은 FIFA 랭킹 21위로 아시아 국가 중 랭킹이 가장 높고 호주는 FIFA 랭킹 41위로 한국보다 4계단이 낮지만 2006년부터 4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팀이다.

'한국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이강인은 6월 대표팀 소집 때는 함께 할 수 없다. 이강인은 손흥민(토트넘)이 출전하지만 한국 축구의 미래라고 불리는 이강인(발렌시아)은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참가한다. 벤투호는 6월 A매치 2연전을 마친 뒤 9월부터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 돌입한다.

[유태민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루키' 신미진의 시원시원한 드라이버 샷

  • [골프레슨]멋있고 예쁜 스윙은 어드레스부터! | 김채언 프로

  • [투어프로스윙] '아시안투어 우승' 장이근의 파워 드라이버...

  • [투어프로스윙] ‘루키 챔피언’ 박교린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