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상금왕이 목표' 김보아 "초대 여왕, 기회오면 잡겠다"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4-13 19:50

트위터
0
center
김보아. 울산=김상민 기자
김보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스 2라운드에서 선두와 2타 차 공동 2위로 역전 우승에 도전한다.

김보아는 13일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보라 컨트리클럽(파72, 6674야드)에서 치러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스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한 김보아는 단독 선두 조정민에 2타 차 공동 3위다.

지난 12월 이번 시즌 개막전이던 효성 챔피언십에서 시즌을 시작한 김보아는 43위로 출발했다. 이어 1월 대만 여자오픈에서 35위를 기록했고, 재정비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주 시즌 개막전이던 롯데 렌터카 오픈에서는 1라운드에서 2오버파를 기록했고, 2라운드에서는 기권했다.

자칫 침체기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지만, 김보아는 이번 대회 2라운드에서 공동 3위에 자리하며 우승 기회를 맞았다.

김보아는 "그린에 경사가 심하고, 코스 자체가 전장이 길다. 계속 좋은 샷을 할 수 없었지만, 어프로치가 잘 돼서 보기가 나올 상황도 파로 막았다. 특히 길게 남는 홀은 그린에 올리지 못하더라도 파로 막기위해 노력했고, 짧은 홀에서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스코어보드 상단에 많은 선수들이 있어 선두라는 느낌은 안들지만 1, 2라운드를 좋은 성적으로 마칠 수 있어서 기분이 좋고 자신감도 붙었다"고 했다.

지난해 데뷔 5년 만에 생애 첫 승을 기록한 김보아는 올 시즌 상금왕을 목표로 잡았다. 이번 대회는 상금왕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다.

김보아는 "지난해 첫 승 이후 나도 상금왕을 할 수 있다고 스스로 다독이면서 훈련하고 경기에 출전하고 있다"고 하며 "그동안 최종라운드에서 몇차례 우승경쟁을 해봤는데, 우승을 욕심내는 순간 잘 안됐다. 최종라운드에서 자신있게, 그리고 후회없이 경기에 임한다면 우승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루키' 신미진의 시원시원한 드라이버 샷

  • [골프레슨]멋있고 예쁜 스윙은 어드레스부터! | 김채언 프로

  • [투어프로스윙] '아시안투어 우승' 장이근의 파워 드라이버...

  • [투어프로스윙] ‘루키 챔피언’ 박교린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