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STAT&RECORD] 61세 랑거가 오거스타에서 살아 남은 비결

노수성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4-13 11:42

트위터
0
center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마스터스에서 살아남은 61세의 베른하르트 랑거. 사진은 오거스타내셔널 홈페이지에서 캡처
세계 랭킹 1위 저스틴 로즈(영국)와 2017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했던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일찌감치 짐을 싸 집으로 돌아간 반면 올해 61세의 베른하르트 랑거(독일)는 살아남아 '무빙데이'에 돌입했다.

랑거는 13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 7475야드)에서 끝난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2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1언더파였던 랑거는 합계 1언더파 143타로 공동 29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선두인 프란체스코 몰리나리(프랑스) 포함 5명의 공동 선수에 단 6타 뒤졌을 뿐이다. 공동 29위엔 조던 스피드, 패트릭 리드, 웹 심슨도 자리하고 있다.

지난 1985년과 1993년 마스터스 챔피언이었던 랑거가 올해 대회에서 메이크 컷한 가장 큰 이유는 '정확도'였던 것으로 보인다.

랑거는 이번 대회에서 드라이빙 거리 평균 280야드였지만 이틀동안 총 28번의 티 샷 중 25번을 페어웨이에 올려놓았다. 2라운드에서의 드라이빙 정확도는 무려 93%에 달했다. 이날 대회 평균은 68%였다. 그린 적중률도 이틀 평균 75%로 순도 높았다. 36번의 어프로치 샷 중 27번을 그린에 올렸다.

랑거의 그린 적중률이 더 순도 높았던 것은 젊은 선수보다 더 긴 아이언을 사용했다는 점이다. "난 모든 선수에 비해 40야드나 뒤져있었다"는 랑거는 "짧게 친다면 똑바로 쳐야야 한다. 그렇지 않나? 짧게 치는 데 삐뚤어지는 것만큼 나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나는 4번 아이언을 치는데 젊은 선수는 9번 아이언을 쳤다. 차라리 9번 아이언을 치고 경험이 좀 더 적은 게 낫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백전 노장은 그린 플레이도 안정적이었다. 이틀 합계 정규 타수 내 온 그린(GIR) 이후 홀 당 퍼팅 수 1.67개를 기록했다. 대회 평균 1.64타에 근접한 기록이다. 랑거는 대회 이틀동안 버디 7개, 파 23개에 보기는 단 6개만 범했다.

랑거는 지난 2007년부터 PGA투어챔피언스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해 어드미니스태프스몰비즈니스클래식에서 우승한 이후 13시즌 동안 한해도 빠지지 않고 리더보드 최정상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올해는 오아시스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챔피언스에서만 총 39승을 기록하고 있다. 유러피언과 미국PGA투어에서는 총 64승을 올리기도 했다.

시니어 자격을 획득한 이후 랑거의 마스터스에서의 가장 좋은 성적은 2014년 공동 8위. 패트릭 리드가 우승했던 지난해는 공동 38위였다. 올해는 어떤 결과를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노수성 마니아리포트 기자/cool1872@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조윤식의스윙분석] '파워 드로에 딱 좋은 스윙', 이소영의...

  • [투어프로스윙] ‘비거리 1위’ 장타왕 김봉섭의 드라이버 ...

  • [골프레슨]골퍼들이 원하는 인아웃 스윙 만드는 방법 | 신현...

  • [M직캠] ‘우승 쫓지 않는다’ 김아림 “매 시합 기량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