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김영수, 7년 만에 화려한 복귀 "에이스가 되겠다"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3-12 12:04

트위터
0
center
김영수. 사진=KPGA 제공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김영수(30)가 한국프로골프(KPGA) 챌린지투어 상금 랭킹 1위를 차지하며 7년 만에 코리안투어로 화려하게 복귀한다.

김영수는 지난해 ‘KPGA 챌린지투어 1회 대회’와 ‘KPGA 챌린지투어 12회 대회’에서 각각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시작과 끝을 우승으로 장식했다.

2번의 우승을 거둔 그는 KPGA 챌린지투어 상금랭킹 1위에 등극해 2019시즌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김영수는 “오랜 시간을 거쳐 KPGA 코리안투어 무대로 돌아왔다. 설레고 기대된다. 한편으로는 소중한 기회를 다시 잡게 된 만큼 간절한 마음도 크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2006년과 2007년 국가대표 상비군을 거쳐 2008년 국가대표로 활동했던 그는 8년 전인 2011년 KPGA 코리안투어에 입성했다. 아마추어 시절 수많은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던 선수였기에 김영수에 대한 기대는 컸지만 그는 데뷔 첫 해 자신의 기량을 온전히 펼치지 못했다.

김영수는 “돌이켜보면 당시에는 욕심만 가득했다. 실력에 대해 자만하기도 했고 방심했던 적도 많다. 원인을 찾아 해결하기 위한 노력보다는 무작정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눈 앞의 결과만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2011년에 이어 2012년에도 KPGA 코리안투어에서 별다른 활약이 없던 그는 시즌 종료 후 군에 입대했다. 군 복무를 마친 뒤에는 KPGA 챌린지투어와 원아시아투어, 일본과 중국투어 등 여러 투어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center
2018년 KPGA 챌린지투어에서 상금왕을 차지한 김영수. 사진=KPGA 제공
김영수는 “해군 갑판병 출신이다. 군 생활 초기에는 휴가를 나와서도 골프채를 손에 잡지 않았고 골프에 대한 생각도 많이 하지 않으려고 애썼다. 생각했던 대로 골프가 되지도 않아 골프가 정말 미웠고 스스로 지쳤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골프가 그리워졌다”라고 했다.

이어 “전역 후 골프를 대하는 자세와 태도가 바뀌었다. 일단 골프에 진지함이 생겼고 성적에 일희일비 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그러다 보니 즐겁게 그리고 내가 원하는 골프를 할 수 있게 됐다. 그렇다고 성적이 크게 오르지는 않았지만 매 대회 보람찼다”라고 웃었다.

7년 만에 코리안투어 복귀를 앞둔 김영수는 시즌을 앞두고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김영수는 "착실하게 시즌 준비를 하고 있다. 올해는 다른 때와 달리 유난히 컨디션이 좋다. 샷도 잘 되고 있고 퍼트가 잘된다. 건방져 보일수도 있겠지만 이번 시즌만큼은 정말 자신 있다. ‘준비된 KPGA 코리안투어의 에이스’가 될 것이다”라고 의지를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김영수는 “시드를 유지하는 것이 1차 과제이긴 하지만 제네시스 포인트 TOP10에 드는 것이 꼭 달성하고 싶은 목표다. 시즌 내내 기복없이 고른 활약을 펼치고 싶다”라며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꼼꼼하게 준비해 우승에도 도전해볼 것”이라고 했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위너스팁]⑦백스윙 어깨 턴은 어디까지?

  • [위너스팁]⑥퍼팅 리듬감 익히는 연습

  • [위너스팁]⑤몸통 회전 연습은 이렇게

  • [위너스팁]④임팩트 연습 체크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