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콩푸엉, EPL 출신 머치 상대로 K리그 데뷔전?

유태민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3-08 12:08

트위터
0
center
베트남 출신 콩 푸엉. 사진제공_인천유나이티드
[마니아리포트 유태민 기자] 프로축구 인천유나이티드와 경남FC가 맞대결을 벌인다. 인천과 경남은 9일 인천전용축구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최근 인천에 대한 관심 중 가장 뜨거운 이슈는 베트남 스타 콩푸엉의 K리그 데뷔를 꼽을 수 있다. 콩푸엉이 경남과의 맞대결에 나선다면 빅리그 출신 조던 머치와의 맞대결도 기대할 수 있다.

'베트남 메시'로 불리며 베트남 국가대표팀에서 활약한 콩푸엉은 올 시즌 인천에 입단하며 화제를 모았지만 시즌 홈 개막전은 벤치서 경기를 지켜봐야했다.
수많은 베트남 팬들이 경기장을 찾으면서 개막전 관중석에 베트남 국기가 등장했고 콩푸엉의 출전이 무산되자 인천 소셜미디어 채널에는 콩푸엉을 출전을 원하는 베트남 팬들의 청원이 쇄도하기도 했다.

경기 후 안데르센 인천 감독은 "콩 푸엉이 팀에 합류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 충분히 휴식을 취하지 못했고 적응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경기에 나설 준비가 되면 난 그를 경기장에 내보낼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2라운드에서는 가능할까. 이번 상대는 더욱 강하다. 지난 시즌 2위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킨 경남FC가 맞상대다. 경남은 '괴물' 말컹과 수비수 박지수 등을 떠나보냈지만 EPL 출신 조던 머치와 빅리그 경험이 풍부한 룩을 영입하며 한층 강해졌다는 평가다. 실제로 지난 5일 열린 ACL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산둥 루넝을 상대로 화끈한 공격력을 뽐내며 승점 1점에 그친 게 아쉬울만큼 강한 모습을 뽐냈다.

한편 시즌 개막전에서 제주와 비긴 인천 입장에서는 시즌 첫 승이 필요하다. 팬들의 뜨거운 호응에 승리로 화답해야 할 시간이다. 아직 콩 푸엉의 출전을 확신할 수 없는 이유다.

이런 분위기 속 콩 푸엉이 연습경기서 화끈한 공격력을 뽐내며 안데르센 감독을 고민에 빠뜨렸다. 콩푸엉은 7일 연세대와 치른 연습경기 서 최전방 스트라이크로 출전, 헤트트릭을 기록했다.
대학팀과의 연습경기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안데르센 감독이 콩푸엉을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시켰고 헤트트릭으로 경쟁력을 과시한만큼 콩푸엉의 K리그 데뷔가 앞당겨 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경남이 빡빡한 일정으로 인해 로테이션을 가동할 수 있는 상황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경남은 ACL데뷔전을 치르고 4일만에 경기를 치르는기 때문에 일부 로테이션이 가동될 전망이다. 경기 후에는 또 12일에 말레이시아로 원정을 떠나 다룰 탁짐과 ACL 조별리그 2차전을 치러야하는 만큼 일정부분 로테이션 체제로 경기를 치르는 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콩푸엉이 9일 K리그 데뷔전을 치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7일 연습경기에 나선만큼 선발출전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보인다. 경기양상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교체멤버로 그라운드를 밟을 가능성은 열려있다.

/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위너스팁]⑦백스윙 어깨 턴은 어디까지?

  • [위너스팁]⑥퍼팅 리듬감 익히는 연습

  • [위너스팁]⑤몸통 회전 연습은 이렇게

  • [위너스팁]④임팩트 연습 체크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