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강성훈, 아널드 파머 1R 공동 8위 순항...문제는 뒷심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3-08 10:03

트위터
0
center
강성훈. 사진=AP뉴시스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강성훈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1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8위로 출발했다.

강성훈은 7일 밤(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C&L(파72, 7419야드)에서 막을 올린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강성훈은 7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자리한 라파 카브레라 베요(스페인)에 4타 차 공동 8위로 순항했다.

1번 홀(파4)에서 출발한 강성훈은 2번 홀(파3)에서 보기를 범하며 출발했다. 하지만 4번 홀과 6번 홀(이상 파5)에서 버디를 솎아내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비록 8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기는 했지만 이븐파로 타수를 잃지 않고 전반 홀을 마쳤다.

강성훈의 질주는 후반 홀에 시작됐다. 10번 홀(파4)에서 버디로 출발한 강성훈은 13번 홀(파4)에서 또 한 번 버디를 솎아냈다. 비록 15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기는 했지만 16번 홀(파5)과 17번 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리더보드 상단으로 도약했다.

대회 1라운드에서는 퍼트가 다소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17번 홀(파3)에서 약 7.6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완벽하게 성공시키면서 기분 좋게 대회 1라운드를 마쳤다.

올 시즌 벌써 11개 대회를 마친 강성훈은 3개 대회를 제외하고 모두 언더파로 1라운드를 마치는 등 출발은 좋다. 이번 대회를 제외하고 최근 출전한 3개 대회에서는 모두 60타 대로 순항하기도 했다.

하지만 문제는 뒷심이다. 특히 제네시스 오픈과 혼다 클래식에서는 컷통과 이후 고전했는데, 제네시스 오픈에서는 3라운드에서 78타를 기록하며 하위권으로 밀려났고, 혼다 클래식에서는 최종라운드에서 75타를 기록하며 고전한 바 있다.

첫 출발에 비해 다소 고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강성훈이 이번 대회에서 반전 플레이를 펼치며 두번째 톱10진입에 성공할 수 있을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대회 1라운드에서는 필 미컬슨(미국)이 4언더파로 공동 3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타이틀 방어에 나선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첫 날 고전하며 이븐파로 공동 49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로는 임성재가 1언더파 공동 33위, 안병훈은 이븐파 공동 49위 등이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루키' 신미진의 시원시원한 드라이버 샷

  • [골프레슨]멋있고 예쁜 스윙은 어드레스부터! | 김채언 프로

  • [투어프로스윙] '아시안투어 우승' 장이근의 파워 드라이버...

  • [투어프로스윙] ‘루키 챔피언’ 박교린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