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자신감 충전' 매킬로이 "새 무기 마음에 들어"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1-08 10:35

트위터
0
center
로리 매킬로이. 자료사진=AP뉴시스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이번 시즌 메이저 대회 우승을 향해 기지개를 켰다.

매킬로이는 올해 메이저 대회 우승과 세계 랭킹 1위라는 목표를 가지고 필드에 나섰다.

이를 위해 유러피언투어가 아닌 PGA(미국프로골프)투어에 전념하겠다고 밝혀 유러피언투어를 발칵 뒤집어놓기도 했다.

목표 달성을 위해 칼을 갈고 있는 매킬로이는 처음으로 PGA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 출전하기도 했다.

새해 첫 대회인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의 경우 전년도 PGA투어 우승자에게만 출전권이 주어져 왕중왕전이라고도 불리는데, 매킬로이의 경우 출전권이 있던 해에도 휴식을 이유로 이 대회를 건너뛴 바 있다.

하지만 올해는 대회에 나섰고, 3라운드까지 선두와 3타 차로 우승권에서 우승을 노리기도 했다.

비록 최종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는 데 그쳐 우승자 쟨더 셔플리(미국)와 8타 차 공동 4위로 아쉽게 대회를 마감했지만, 매킬로이는 꽤나 긍정적인 모습이었다.

무엇보다 바뀐 장비에 대한 실험이 성공적이었다는 평이다. 2017년 54.97%의 드라이버 샷 적중률(리그 158위), 2018년 55.79%의 드라이버 샷 적중률(리그 163위)을 기록한 매킬로이는 매번 흔들리는 드라이버 샷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던 바 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새 무기인 테일러메이드 M5드라이버를 들고 나왔고, 4라운드 동안 평균 드라이버 샷 비거리 294.1야드, 드라이버 샷 적중률 87.5%를 기록하는 등 만족스러운 성적표를 기록했다.

미국 골프채널의 보도에 따르면 대회를 마친 매킬로이는 "집에 돌아가 좋지 않았던 부분과 좋았던을 되짚어볼 것이다"라고 하며 "무엇보다 드라이버 샷이 매우 좋았다. 원하는 대로 티 샷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몇 주간 바람 부는 곳에서 연습한 효과를 본 것 같다. 이번 대회에서는 바람이 불어도 큰 영향을 받지 않고 티 샷을 했다"고 하며 "올해의 목표 중 하나가 드라이버 샷의 정확도다. 몇 해동안 60%미만의 수치를 기록했는데, 올해는 60%이상으로 올라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디오픈 직행’ 황인춘의 드라이버 스윙

  • [M직캠]‘시즌 2승’ 조정민 “골프, 개인스포츠인 줄 알았...

  • [M직캠]‘상금 117위’ 한상희 “시드유지 생각? 잘 안했다...

  • [투어프로스윙]‘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우승’ 서요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