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2019 KPGA “투어의 안정화가 최우선 과제”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9-01-02 13:19

트위터
0
center
시무식을 진행하고 있는 KPGA 양휘부 회장. 사진=KPGA 제공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사)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양휘부, 이하 KPGA)가 2019년을 여는 시무식을 갖고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

2일(수) 경기도 성남시 소재 KPGA빌딩 10층에서 진행된 시무식에는 KPGA의 임직원 전원이 참석해 힘찬 새 출발을 다짐했다.

이날 양휘부 회장은 “2019년은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다. 보람찬 한 해가 되길 바란다”라고 운을 뗀 뒤 “올해가 임기 마지막 해다. 남은 1년도 지난 3년만큼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내실 있고 탄탄한 스폰서들의 합류로 투어 안정화에 대한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KPGA 창립 50주년이라는 감격적인 순간을 맞이해 한국프로골프의 역사가 살아 숨쉬는 ‘KPGA 갤러리’를 열기도 했다”라며 “올 시즌 코리안투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경제 상황이 녹록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2018년에 비해 대회 수나 상금 규모가 늘어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 2019년 역시 투어의 안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라고 했다.

또한 양휘부 회장은 KPGA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안과 KPGA 회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등에 대해서도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KPGA는 2019년 시무식을 통해 투어의 발전과 협회 회원의 권익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챔피언스윙]'KPGA통산 3승' 맹동섭의 드라이버 샷

  • [김민호의 스페셜골프Ⅱ]②비거리를 늘리려면, 스윙어? 히터...

  • [김민호의 스페셜골프Ⅱ]①어드레스를 잘못 배웠다?

  • [고경민의 꿀레슨 Winter]⑫롱아이언 티샷 임팩트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