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미녀VS여고생 파이터 '맞대결'

유태민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11-13 18:10

트위터
0
center
이예지(왼쪽)과 이수연. 사진_로드FC
[마니아리포트 유태민 기자] 미녀 파이터와 여고생 파이터의 맞대결이 벌어진다.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청춘한 외모의 반전 미녀 파이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이수연(24.로드짐 강남MMA)과 지난해까지 여고생 파이터라는 닉네임으로 불린 이예지(19.팀 제이)가 그 주인공. 두 선수는 오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51 XX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이수연은 지상파 최초 격투오디션 프로그램 '겁 없는 녀석들'을 통해 주목받았다. 청순하고 귀여운 외모와 함께 운동선수의 열정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는 평가다. 방송 프로그램에서는 부상으로 하차했지만 1년 뒤 로드FC 데뷔 기회를 잡안 것 역시 그녀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맞대결 상대인 이예지 역시 팬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여고생 파이터'로 불리며 고등학교 재학시절부터 최근까지 7경기를 치른 경험이 만만치 않다. 데뷔전을 치르는 이수연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운 상대라 할 수 있다.

두 선수의 맞대결은 팬들의 흥미를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청순한 이미지의 반전매력 파이터 이수연과 여고생 파이트 이예지는 기자회견에서도 흥미로운 기싸움을 벌였다.
지난 4일 XIAOMI ROAD FC 051 XX 기자회견에서 이예지는 "이수연 선수가 데뷔할 거라는 건 생각도 못하고 있었다"며 운을 뗀 뒤 "이제 햇수로 4년차인데 이수연 선수보다는 선배니까 선배가 어떤 건지 보여드리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수연도 가만히 물러서지 않았다. 이수연은 "외모 보다는 실력을 보여드리겠다. 나이는 어려도 이예지 선수의 경력이 위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2승 도전' 박보미2의 드라이버샷

  • [정준의 Kick 시즌2]가장 흔한 트러블, 페어웨이 벙커 탈출...

  • [고경민의 꿀레슨 Winter]⑤해저드 넘기는 높은 탄도 아이언...

  • [투어프로스윙]'시드전 생존본능' 유수연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