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10년 만의 우승 도전' 최혜용, ADT 캡스 1R 단독 선두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11-09 15:42

트위터
0
center
최혜용. 사진=마니아리포트DB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최혜용(28)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10년 만의 통산 3승에 도전한다.

최혜용은 9일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페럼 클럽(파72, 6616야드)에서 막을 올린 KLPGA 시즌 최종전 ADT 캡스 챔피언십 2018(총상금 6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를 솎아냈다.

5언더파 67타로 대회 1라운드를 마친 최혜용은 2위 그룹에 1타 차 단독 선두다.

1번 홀(파4)에서 출발한 최혜용은 첫 홀부터 버디로 출발했다. 이어 3번 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한 후 전반 나머지 홀을 파로 마쳤다.

후반 홀로 자리를 옮긴 최혜용은 12번 홀(파5)부터 14번 홀(파3)까지 3개 홀 연속 버디에 성공했고, 보기 없이 1라운드를 마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지난 2008년 KLPGA투어에 데뷔한 최혜용은 올해로 11년 차다. 데뷔 첫 해와 둘째 해인 2009년 각각 1승씩을 거뒀지만 이후 10년 간 우승과 연이 닿지 않고 있다.

올해 이 대회 직전 대회인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 출전하기 전까지만해도 상금순위 65위를 기록하던 최혜용은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3라운드에서 선두로 나서며 뒷심을 발휘했다.

비록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타수를 잃으며 7위로 대회를 마쳐 10년 만의 우승 기회는 놓쳤지만, 상금 순위를 57위까지 끌어올렸다.

하지만 상금 순위 60위에게까지 다음 시즌 시드가 주어지는 만큼, 최혜용은 마지막 대회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다.

재작년에도 상금 순위가 간당간당해 비슷한 순위의 선수들과 매치 플레이를 하는 기분이었다는 최혜용은 이번 대회 1라운드부터 선두로 나서며 시드 확보에 나섰다.

한편, 대회 1라운드에서는 김초희와 김지현2가 4언더파로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뒤를 이어 김보경과 박보미2가 3언더파 공동 4위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시즌 최고 기록’ 박주영의 드라이버 샷

  • [정준의 Kick 시즌2]띄우는 샷에서 많이 나오는 실수

  • [투어프로스윙]'2년 만의 우승' 전인지 드라이버 스윙

  • [고경민의 꿀레슨 비하인드]롱퍼트에서 스코어 잃지 않는 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