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13년 만에 선두권' 박경남 "후회 없는 골프를 하고싶다"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11-02 14:54

트위터
0
center
2라운드를 치른 박경남. 사진=KPGA 제공
[제주=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박경남(34)이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A+라이프 효담 제주오픈 with MTN(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2라운드에서 선두권에 이름을 올렸다.

박경남은 2일 제주도 제주시에 위치한 세인트포 골프앤리조트 마레, 비타코스(파72, 7433야드)에서 치러진 제주오픈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한 박경남은 오후 3시 현재 공동 2위다.

지난 1라운드 17번 홀까지 5언더파로 순항하던 박경남은 마지막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4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1라운드 선두 이정환과는 1타 차 공동 2위로 출발했다.

2라운드에서도 마무리가 아쉬웠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박경남은 마지막 홀인 9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1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선두권으로 경기를 마친 박경남의 얼굴에는 마지막 홀 보기에 대한 아쉬움보다 기쁨이 더 묻어났다.

이는 무려 13년 만에 선두권에 올랐기 때문이다. 2004년 투어에 데뷔한 박경남은 2005년 에머슨퍼시픽그룹오픈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최종성적 공동 10위)에 오른 후 13년 간 1부 투어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2006년에는 군에 입대했고 전역 후 아카데미 투어(당시 2부 투어)에서 활동했다. 2012년 1부 투어에 복귀했지만, 2014년 드라이버 샷 입스로 다시금 시드를 잃었다.

지난해 1부 투어에 복귀했지만, 부진해 시드를 잃었고 시즌 종료 후 코리안투어 QT를 통해 다시 1부 투어에 나서고 있다.

13년 만에 선두권으로 경기를 치르고 있는 박경남은 "최근 성적이 너무 안좋았다. 하반기 출전 대회에서 모두 컷탈락하는 등 부진했다"고 하며 "성적이 너무 좋지 않다보니까 이번 대회는 정말 아무 생각 없이 왔다. 마음을 비워서 그런지 생각보다 공이 잘 맞았고, 좋은 성적으로 2라운드를 마치게 되어 기쁘다"고 했다.

박경남은 최근 부진에 대해 "계속 컷탈락을 하다보니까 심적으로 부담감이 컸고, 이 때문에 샷도 많이 흔들렸고, 설상가상으로 퍼트에 까지 안좋은 영향을 미쳤다"고 하며 "샷감이라는 게 연습을 한다고 해서 금방 좋아지는 게 아니다보니 성적이 잘 나오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초반에는 마음에 상처도 많이 받았는데, 긍정적으로 생각하다보니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이 나오는 것 같다"고 하며 "특별한 전략은 없다. 후회 없는 골프를 하고 싶다"며 웃었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2승 도전' 박보미2의 드라이버샷

  • [정준의 Kick 시즌2]가장 흔한 트러블, 페어웨이 벙커 탈출...

  • [고경민의 꿀레슨 Winter]⑤해저드 넘기는 높은 탄도 아이언...

  • [투어프로스윙]'시드전 생존본능' 유수연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