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빛나는 외모, 실력까지 증명한' 박결 "이제 당당하게 기사 볼 것"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10-28 20:10

트위터
0
center
박결. 제주=김상민기자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박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데뷔 4년 만에 생애 첫 승을 달성했다.

박결은 28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2, 6643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8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 솎아냈다.

3라운드까지 이븐파로 선두와 8타 차 공동 10위였던 박결은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일찌감치 경기를 마쳤다.

최종라운드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는 김민선5였다. 선두와 3타 차 단독 2위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김민선은 16번 홀까지 1타를 줄이며 6언더파를 기록해 연장 승부에 돌입하는 듯 싶었다.

하지만 김민선이 17번 홀(파3)에서 더블 보기를 범하며 2타를 잃었고, 결국 최종합계 4언더파 284타로 대회를 마쳤다.

박결은 "오늘 내 플레이에 정말 만족하고 있었다. 공동 선두인지도 몰랐는데 스코어 제출하면서 알았다"고 하며 "식당에서 간단하게 식사를 하고 캐디가 몸을 풀자고 해서 연습 그린에 가니까 그 때부터 떨려왔다. 그러다 민선 언니(김민선5)의 더블 보기 소식을 접했는데, 그 소식을 듣고도 떨리는 것이 가라앉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결은 "특히 9번 홀에서 세번째 버디를 기록할 때, 세 번째 샷에서 실수를 했는데 운 좋게 그린 맞고 튄 공이 핀 방향으로 잘 굴러가서 정말 짧은 거리의 버디 퍼트가 남았다. 탭 인 버디 하고 그 뒤부터 상승세를 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제주도가 아니라 내륙에서 열린 대회였다면 오늘 줄인 타수였어도 우승 못했을 거란 생각이 든다. 지키자는 마음으로 첫 홀 티샷을 했는데, 바람에 감사해야 할 것 같다"고 하며 "나에게 이런 날이 과연 올까? 라고 생각했었는데 진짜 이런 날이 왔다. 정말 기쁘다"는 우승 소감을 전했다.

2014년 아시안 게임에서 개인전 금메달을 획득한 박결은 그 해 시드전에서 1위로 통과하며 주목을 받았다. 더욱이 빛나는 외모까지 갖춰 더욱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는데, 박결은 "너무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데뷔해서 많은 분들께서 기대해주신 것에 부응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그래서 그런지 우승에 대한 부담 컸다. 오늘 우승으로 부담감을 내려놓은 것 같다"고 했다.

박결은 그동안 준우승을 6차례나 기록했지만, 우승이 없어 실력보다 외모가 더 부각이 되기도 했다. 박결은 "스트레스를 받았었다. 항상 잘하지도 못했는데 기사 나온다는 댓글을 보고 속상했었다. 이제는 나도 당당하게 기사를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꿈에 그리던 첫 승을 기록한 박결은 "항상 목표가 첫 우승이었다. 오늘 첫 우승을 이뤄낸 거라 다음 목표까지는 아직 생각 못했다"고 하면서 "항상 14년도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가장 행복했다고 이야기 했었는데 이제 첫 우승을 기록한 이 대회가 가장 행복한 것으로 바뀌었다고 말 할거다. 사실 올해 초 부상 때문에 아파서 큰 기대를 못했는데, 우승으로 마무리 잘 해서 행복한 한 해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시즌 최고 기록’ 박주영의 드라이버 샷

  • [정준의 Kick 시즌2]띄우는 샷에서 많이 나오는 실수

  • [투어프로스윙]'2년 만의 우승' 전인지 드라이버 스윙

  • [고경민의 꿀레슨 비하인드]롱퍼트에서 스코어 잃지 않는 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