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준우승만 2회' 박성현, LPGA 하나은행 챔피언십 2R 공동 선두 도약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10-12 19:22

트위터
0
center
박성현. 사진=LPGA KEB하나은행챔피언십 대회본부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세계 랭킹 1위 박성현(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박성현은 12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파72, 6316야드)에서 치러진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한 박성현은 세계 랭킹 2위 아리야 쭈타누깐(태국), 재미교포 다니엘 강, 찰리 헐(잉글랜드) 등과 함께 공동 선두다.

선두와 3타 차 공동 4위로 2라운드에 나선 박성현은 5번 홀(파5)에서 첫 버디를 낚았지만 6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다.

잠시 숨을 고른 박성현은 9번 홀(파4)과 10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질주하는 듯 했지만 11번 홀(파4)에서 쓰리퍼트로 보기를 범하며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12번 홀(파3)에서도 또 다시 보기의 위기를 맞았지만 중거리 파퍼트를 완벽하게 성공시킨 박성현은 안도의 한숨을 돌리며 재정비에 나섰다.

이후 13번 홀(파5)과 15번 홀(파4), 17번 홀(파3)에서 버디를 솎아낸 박성현은 리더보드 상단에 올라 대회 2라운드를 마쳤다.

2015년부터 올해까지 4회 연속 이 대회에 출전하고 있는 박성현은 2015년과 2017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6년에도 성적은 공동 13위로 나쁘지 않다.

이번 대회에서 박성현의 막강한 경쟁 상대는 바로 아리야 쭈타누깐이다. 박성현은 지난주 UL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쭈타누깐과 싱글매치 맞대결을 치렀고, 결과는 2홀 차로 패배했다.

이번 대회에서 1, 2라운드 한 조로 편성되며 쭈타누깐과 2주 연속 맞대결을 펼친 박성현은 첫 날 근소하게 앞섰지만 2라운드에서 두 선수 모두 공동 선두에 자리하며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고 있다.

남은 2일, 쭈타누깐과 우승 경쟁을 함께하게 된 박성현은 "처음 쭈타누깐과 같이 칠 때는 부담이 많이 됐지만, 자주 같이 치다보니 편해지고 있다. 내일 역시 오늘 처럼 편하게 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공동 선두로 우승에 도전하는 박성현은 "이 코스의 경우 18개 홀에서 모두 버디를 해봤다. 홀 공략법을 잘 알기 때문에 자신있게 플레이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대회 2라운드에서는 배선우와 전인지가 중간합계 4언더파로 공동 8위에 자리했다.

뒤를 이어 김지현이 2언더파로 단독 12위에 자리했고, 이미향과 김지영2, 김세영과 고진영 등은 1언더파 공동 13위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준의 Kick]⑦ 비거리 늘리는 임팩트 노하우

  • [투어프로스윙]'유망주 루키의 샷' 박효진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재도약 나선' 이혜정의 드라이버샷

  • [정준의 Kick]⑥굿샷을 만드는 체중이동 노하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