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디오픈서 메이저 최소타 우승' 스텐손, 올해 디오픈 앞두고 부상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7-10 10:55

트위터
0
center
헨릭 스텐손. 사진=AP뉴시스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2016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 디오픈 우승자 헨릭 스텐손(스웨덴)이 올해 디오픈을 앞두고 팔꿈치 부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스텐손은 지난 2016년 디오픈에서 4대 메이저대회 최소타 기록과 디오픈 사상 첫 20언더파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메이저 대회 우승 이전까지 PGA 통산 4승을 기록했던 스텐손은 만 40세 103일 만에 메이저 대회에서 통산 5승을 쌓으며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지난해 PGA투어 2016-2017시즌 마지막 정규대회 윈덤 챔피언십에서 통산 6승을 기록한 스텐손은 이후 우승과 연이 닿지 않고 있다.

올해는 세계 랭킹 9위로 출발했지만 어느덧 세계 랭킹 17위까지 밀려난 상태다.

시즌 초반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에서 준우승, 아놀드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4위, 휴스턴 오픈에서 공동 6위,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서 공동 5위 등 상승세를 탔지만 우승은 없다.

이후 시즌 두번째 메이저 대회 US오픈에서 공동 6위에 오르며 디오픈 타이틀 탈환에 박차를 가하나 싶었지만 이후 필드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더욱이 디오픈 개막에 한 주 앞서 디오픈의 전초전의 성격으로 치러지는 스코티시 오픈에도 출전하지 않는다.

디오픈을 10일 앞두고 스텐손은 자신의 SNS를 통해 '팔꿈치 부상으로 인해 스코티시 오픈에 출전하지 않는다'고 하며 '카누스티(디오픈 대회장)에 나서기 적합한 상태이기를 바란다'고 하며 디오픈 출전 의지를 밝혔다.

한편, PGA투어 세번째 메이저대회 디오픈은 오는 7월 19일부터 나흘간 스코틀랜드 카누스티 골프 링크스에서 막을 올린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시즌 최고 기록’ 박주영의 드라이버 샷

  • [정준의 Kick 시즌2]띄우는 샷에서 많이 나오는 실수

  • [투어프로스윙]'2년 만의 우승' 전인지 드라이버 스윙

  • [고경민의 꿀레슨 비하인드]롱퍼트에서 스코어 잃지 않는 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