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김민지6, 드림투어 5차전 우승..."목표는 정규투어 시드 확보"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6-09 10:41

트위터
0
center
김민지6, 사진=KLPGA 제공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컨트리클럽(파72, 6,394야드) 마운틴(OUT), 레이크(IN)에서 열린 KLPGA 2018 한세·휘닉스CC 드림투어 5차전에서 김민지6(18)가 연장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선두와 1타 차 공동 2위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김민지6는 전반 두 번째 홀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기분 좋게 시작했지만, 이후 파를 거듭하다 9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주춤했다. 하지만 후반 첫 홀(10번 홀) 버디를 시작으로 후반에만 4타를 줄이며 우승 가능성을 높였고,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67-68)로 백소진(24), 고나혜(22, 하이원리조트)와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18번 홀(파4,367야드)에서 치러진 연장에서 고나혜의 세컨드 샷은 벙커에 빠진 반면, 김민지6와 백소진은 모두 파 온에 성공했다. 백소진이 버디 퍼트를 놓치고 파를 기록한 사이, 김민지6는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우승을 거뒀다.

김민지6는“우승한 게 실감이 나진 않지만, 부모님과 어릴 때부터 가르쳐 주신 설수황 프로님께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연습하면서 샷 감이 좋았고, 후반에 웨지샷이 홀 근처에 잘 붙어서 우승할 수 있었다고 했다.

2017년 8월 KLPGA에 입회한 김민지6는 이번 대회 시드순위전 예선과 본선을 거쳐 우승까지 이루며 그간 노력의 결실을 보았다.

김민지6는“웨지샷이 제일 자신 있는데, 다양한 코스 상황에서 샷을 연습하면서 자신감을 갖고 있다”라고 하면,“상금순위 20위 안에 들어 내년 정규투어 시드권을 꼭 확보하고 싶다”라고 올해 목표를 밝혔다.

한편, 올해부터는 드림투어 상금순위 20위까지 내년 정규투어 시드권이 부여된다. 또한 상반기(2개 디비전 종료 기준) 상금순위 1위자에게는 하반기 정규투어 2개 대회 출전권이 주어지는 등 특전이 확대되어 선수들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175cm 자매골퍼’ 지영진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생존왕’ 이정화2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드라이버 자신 있다’ 최혜진의 드라이버...

  • [투어프로스윙] '육상선수 출신 장타자' 인주연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