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오전조 선두' 정한밀 "후회없는 경기 치르겠다"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5-24 15:48

트위터
0
center
정한밀. 사진=KPGA 제공
[인천=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정한밀(27, 삼육두유)이 오랜만에 리더보드 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정한밀은 24일 인천 잭니클라우스 컨트리클럽(파72, 7422야드)에서 치러진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오후 3시 50분 오후조가 경기중인 가운데 오전조로 1라운드에 나섰던 정한밀은 단독 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지난 시즌 KPGA투어에 데뷔한 정한밀은 루키 신분으로 대구경북오픈과 최경주인비테이셔널 등에서 선두에 자리하며 챔피언조로 우승 경쟁에 나서기도 했다.

2017시즌 아쉽게 우승과 연이 닿지 않았던 정한밀은 독하게 2018시즌을 준비했다.

하지만 정한밀은 우승을 그리며 떠난 전지훈련에서 왼쪽 손목에 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얻었고, 약 2달 반 채를 놓아야만했다.

부상의 후유증은 생각보다 오래 지속됐다. 4월 중순 치러진 시즌 개막전 DB 손해보험 프로미오픈을 일주일 앞두고 본격적으로 연습에 나섰지만 샷감은 쉽게 올라오지 않았다.

이에 개막전과 시즌 두번째 대회인 매경오픈에서 연달아 컷탈락한 정한밀은 시즌 세번째 대회인 SK텔레콤오픈에서 기권을 하는 등 고전했다.

정한밀을 괴롭히는 손목 통증은 잦아들긴했지만, 현재도 완전히 사라진 상태는 아니다.

정한밀은 "여전히 가끔 통증이 느껴진다. 이 때문에 이번 대회 목표는 컷통과로 잡았는데, 다행히 1라운드 성적이 좋다"며 웃었다.

이어 "최근 아이언 샷 감이 크게 올라온 상태다. 덕분에 후반 9개 홀 중 5개 홀에서 버디를 낚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정한밀은 "1라운드 좋은 성적으로 경기를 마쳤지만, 여전히 큰 욕심은 부리지 않고 있다. 일단 내일도 차분하게 경기에 임해 컷통과를 하는 것에 집중하겠다"고 하며 "다만 후회 없는 경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현재 시간 오후 4시 50분 오후조로 경기중인 이정환이 16개 홀에서 4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정프로의 클라쓰]⑩팔로우스루시 왼팔 잘 뻗는 방법

  • [정프로의 클라스]⑨아이언샷 방향성 향상시키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