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잦은 비 소식, 프로들의 우천 라운드 스타일링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5-15 06:00

트위터
1
center
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지한솔, 김지현. 사진=마니아리포트 DB
[마니아리포트 정미예 기자]
투어 프로들의 대회 모습을 참고해 날씨별 적절한 골프웨어와 스타일을 알아보는 시간.

5월, 잦은 봄비 소식으로 골프장 갈 때 날씨가 신경쓰이는 시기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도 2주 연속 비 내리는 날씨 속에서 대회가 치러졌다.

지난 12일 경기도 용인 수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2라운드, 비 속에서 경기를 치른 선수들의 옷차림을 살펴보자.

center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있는 오지현. 우산살에 수건을 매단 것이 눈에 띈다.
-2라운드 최고기온 16.3℃, 일강수량 36.0mm

선수들은 우산과 비옷, 수건을 활용해 궂은 날씨에 최적의 플레이를 펼치기 위해 힘썼다.

center
지한솔이 상의에 달린 모자른 쓰고 연습스윙을 하고 있다.
이동 할 때 우산을 펼쳐 비를 막았고, 그린에서도 우산을 쓴 채로 라인을 살폈다. 우산을 쓸 수 없는 경우 우비나 바람막이에 달린 모자를 쓰고 샷을 준비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center
왼쪽부터 김지현, 한진선, 이효린, 김혜선2, 장은수. 상하의 같은 컬러의 옷을 입었다.
이날 가장 많이 보인 스타일은 밝은 컬러의 상하의 세트로 된 비옷이었다.

center
상의는 밝게, 하의는 어둡게 매치했다. 김지영, 박결.
상하의를 다르게 매치한 경우, 화려한 패턴이나 밝은 컬러의 상의에 블랙이나 네이비 등 어두운 컬러로 맞춘 스타일링이 주를 이뤘다.

center
모자 컬러만으로 밝은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왼쪽부터 김효주와 이정민.
비오고 흐린 날씨에는 밝은 컬러의 옷을 착용하는 게 기분전환에도 도움이 된다. 밝은 컬러의 옷이 부담된다면 모자를 밝은 컬러로 선택하는 것도 방법. 밝은 컬러의 모자만으로도 화사한 느낌을 낼 수 있다.

/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정프로의 클라쓰]⑩팔로우스루시 왼팔 잘 뻗는 방법

  • [정프로의 클라스]⑨아이언샷 방향성 향상시키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