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김시우, RBC 헤리티지 연장전서 준우승...고다이라 생애 첫 승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4-16 08:25

트위터
0
center
김시우. 사진=AP뉴시스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김시우(23)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 헤리티지에서 아쉬운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시우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 골프링키스(파71, 7081야드)에서 치러진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이안 폴터(잉글랜드)에 한 타 차 2위로 역전 우승에 도전했던 김시우는 최종라운드 이안 폴터의 부진으로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김시우는 전반 2번 홀과 5번 홀(이상 파5), 9번 홀(파4)등 3개 홀에서 버디를 솎아내며 단독 선두에 자리하기도 했다.

하지만 후반 홀에서 부진했다. 12번 홀(파4), 15번 홀(파5), 17번 홀(파3) 등 3개 홀에서 보기를 범했고, 18번 홀(파4)에서는 약 2m짜리 버디퍼트를 놓치는 등 기회를 잡지 못했다.

결국 김시우는 최종라운드에서만 5타를 줄인 고다이라 사토시(일본)과 연장 승부에 나섰다.

최종라운드에서 5타를 줄이며 상승세를 탄 고다이라 사토시의 기세를 꺾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18번 홀(파4)에서 치러진 두 번의 연장전은 두 선수 모두 파를 기록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지만 17번 홀(파3)에서 치러진 연장 3차전 끝에 승부가 갈렸다.

고다이라는 약 6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완벽하게 성공시키면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에 통산 3승 사냥에 나섰던 김시우는 아쉬운 준우승에 그쳤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안병훈(27)도 선방했다. 최종라운드 2타를 줄인 안병훈은 합계 9언더파 275타를 기록하며 공동 7위에 올랐다.

김민휘(26)는 1언더파 공동 50위, 최경주(48)는 이븐파 공동 55위에 자리했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김보배2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 ‘국내 복귀 2년’ 백규정의 드라이버샷

  • [정준의 Kick]③비거리를 늘리려면 겨드랑이를 조여라

  • [투어프로스윙]'왕중왕전 챔피언' 김윤교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