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NBA스타' 스테픈 커리, 호텔에서 골프연습 중 기물파손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3-03 01:11

트위터
1
center
스테픈 커리. 사진=AP뉴시스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미국프로농구(NBA)스타 스테픈 커리(30, 미국)의 골프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3점 슛을 앞세워 NBA 2년 연속 최우수 선수(MVP)상을 수상하며 슈퍼스타로 떠오른 커리는 소문난 골프광이다.

그의 골프 사랑과 골프 실력이 소문나면서 지난해 8월에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웹닷컴 투어(2부 투어) 엘리 메이 클래식에 스폰서 초청선수 자격으로 출전하기도 했다.

당시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 각 74타를 기록하며 합계 8오버파로 출전 선수 중 뒤에서 5번째로 최하위권에 자리했다. 비록 첫 출전 성적은 최하위권이었지만 적어도 4명의 선수보다 앞섰던 커리는 여전히 골프에 대한 사랑이 뜨겁다.

center
커리의 골프 스윙으로 망가진 호텔방의 테이블 유리. 사진=스테픈 커리 SNS
하지만 커리의 골프 사랑이 이번엔 다소 위험했다.

경기를 앞두고 호텔에서 투숙중이던 커리는 자신의 호텔 방안에서 골프 스윙 연습을 했다. 불행하게도 스윙은 테이블에 걸렸고, 테이블 위에 있던 유리가 산산조각이 났다.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커리는 자신의 SNS에 깨진 테이블의 유리 사진과 함께 "PGA투어에 있는 것 처럼 느껴질 땐 호텔 방에서 스윙을 해야 해"라는 말과 함께 #멍청이 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정준의 Kick 시즌2]가장 흔한 트러블, 페어웨이 벙커 탈출...

  • [고경민의 꿀레슨 Winter]⑤해저드 넘기는 높은 탄도 아이언...

  • [투어프로스윙]'시드전 생존본능' 유수연의 드라이버 샷

  • [고경민의 꿀레슨 Winter]④버디 찬스 잡는 숏아이언 샷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