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포터 주니어 페블비치 프로암 우승...배상문 15위

김현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2-12 09:55

트위터
1
center
테드 포터 주니어. 사진=AP뉴시스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테드 포터 주니어(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2승에 성공했다.

포터는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스(파72, 6816야드)에서 치러진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를 기록한 포터는 공동 2위 그룹을 3타 차로 따돌리고 6년 만에 값진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 3라운드 무빙데이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9언더파를 줄여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포터는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자리한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에게 기죽지 않고 우승을 향해 걸어갔다. 이에 존슨이 최종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이븐파를 기록하면서 포터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최종라운드에서는 왼손 황제 필 미컬슨(미국)이 5타를 줄이며 합계 14언더파로 공동 2위에 올랐고, 체즈 리비(미국)은 4타를 줄이며 2개 대회 연속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이어 전 세계 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와 현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도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배상문(32)이 공동 15위에 자리했다.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를 기록한 배상문은 합계 9언더파로 공동 15위에 자리했다. 전역 후 PGA투어에 복귀해 출전 대회에서 연속해서 컷탈락의 수모를 안았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를 기점으로 상승세를 꾀하고 있다.

맏형 최경주(48) 역시 오랜만에 좋은 모습을 보였는데, 최경주는 합계 7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26위에 이름을 올렸다.

/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⑭확률을 높이는 어프로치샷

  • [정프로의 클라쓰]⑥아웃인 궤도 교정하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⑬파세이브를 위한 어프로치샷 연습방...

  • [정프로의 클라쓰]⑤레깅 잘 만드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