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친밀한 분위기서 집중훈련

문수경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2-01 09:10

트위터
0
■방송 : CBS라디오 [최승진의 아침뉴스] (2월 1일)
■ 채널 : 표준 FM 98.1 (07:00~07:30)
■ 진행 : 최승진 앵커

▶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초기의 어색함에서 벗어나 서로를 보듬으며 친밀한 분위기에서 집중훈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이 오늘 우리 전세기를 타고 남쪽으로 내려옵니다. 선수촌은 오늘 공식 개촌합니다.

▶ 빅터 차 주한 미 대사 내정자의 낙마는 대북 군사공격에 대한 이견 외에도 과거 한국 투자 문제를 비롯한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비자금을 찾기 위해 미국 국세청 직원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 정부가 기업집단 소속 금융그룹의 동반 부실화를 막기 위해 삼성 등 7개 금융그룹을 통합 감독하기로 했습니다.

▶ 아침 6시 현재 서울 영하 8.1도를 비롯해 출근길이 어제보다 춥습니다. 낮에는 기온이 영상권을 회복하겠습니다.

◇ "트럼프, 대북 최대압박 계속…초강경 기류 반영"

1일 신문에서는, 트럼프 미 대통령의 첫 국정연설과 빅터 차 주한 미 대사 내정자의 낙마 소식을 일제히 전하고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의회연설에서 북핵이 곧 미국을 위협할 것이라며 최대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대북 강경 메시지를 밝혔다고 전하고있데, 돈과 힘의 논리로 미국 우선을 노골화했다는 분석이다.

또 빅터 차 차기 주한 미국대사 내정자가 이례적으로 낙마한데 대해 선제적 대북 군사행동인 코피전략을 반대했기 때문이라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기류를 반영하고있다고 분석하고있다.

한겨레신문은 사설에서 "트럼프가 기존 강경태도를 되풀이 했다는 점에서 실망스럽고 백악관 내 예방적 군사공격론을 주장하는 매우 위험스런 기류에 대해 우려스럽다"면서 "평창 올림픽으로 만들어낸 남북관계 진전을 북미대화와 북핵문제 해결로 연결하는 선순환 구도를 짜는데 힘과 지혜를 쏟아야한다"고 조언을 했다.

◇ "검찰 성추행 진상조사단 발족…자체조사 보다 외부인사 참여를"

검찰발 #미투 파문이 확산되는 가운데 검찰이 성추행 진상조사단을 발족시켰는데, 자체조사에 대한 이견이 있다고 한다.

검찰이 성추행 진상조사단을 꾸리기로 하고 최초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 지휘봉을 맡겼다.

그러나 법무부와 대검 산하 개혁위원회가 검찰 내부의 자체 진상조사단에 우려를 제기하며 잇따라 제동을 걸고 나서면서 조사단에 외부인사 참여가 불가피해졌다는 분석이다.(경향)

법부부는 외부인사들로 구성된 위원회 형태를, 대검 개혁위도 외부인사 참여를 권고하면서 빨빠르게 대응한 검찰의 진상조사단 출범 구상이 시작부터 역풍을 맞았다는 분석이다.

대검은 진상규명 위원회 형태가 아닌 외부 자문인사를 참여시키는 조사단을 발족시키겠다는 방침이어서 여전히 미온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있다.

검찰은 지난 2010년 스폰서 검사 파문 당시 외부인사인 성낙인 서울대 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한바 있다.

◇ "정치적 세무조사 논란 '국세청 특수부', 서울청 조사4국 힘 뺀다"

국세청의 특수부로 불려온 서울청 조사4국의 힘을 뺀다고 한다.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DJ 뒷조사 협조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있는 중인데 국세청 개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있는 가운데 국세청이 서울청 조사4국의 인력을 축소하고
특별세무조사의 비중도 줄이겠다고 밝힌 것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로 이어진 태광실업 세무조사 등 각종 정치적 세무조사 논란의 중심에 있던 서울청 조사4국의 인력을 줄이겠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청 조사4국은 국세청장 지휘를 받아 특별 세무조사를 전담하면서 정치권을 겨냥한 세무조사와 대기업 집단 세무조사 때마다 등장하지만 정확한 업무분장조차 제대로 공개된 바가 없고 정권 고위층의 하명조사 의혹 등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이다.

표적조사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며 폐지방안까지 논의가 됐지만 폐지보다는 규모를 축소해 힘을 빼는 쪽으로 방향이 잡힌 것이다.

국세청이 올해 업무계획에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차명계좌로 수면위에 오른 대기업과 사주일가의 차명재산을 통한 탈루조사에 역량을 집중 투입하겠다는 내용도 밝혔는데 앞으로의 국세청의 행보를 지켜보도록 해야겠다.

◇ "쏟아지는 부동산 규제에도 부자들 60% 집 안판다"

쏟아지는 부동산 규제에도 부자들은 집을 안팔겠다고 한다는데, 우리나라 부자들의 부동산 선호가 여전하다는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부자보고서 내용이다.

치솟는 집값을 잡기위해 정부가 각종 부동산 규제책을 쏟아내고있지만 부자들 60%는 집을 팔지않겠다고 밝혀 부자들의 부동산 선호는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조사가 됐다.

이들이 갖고있는 부동산 규모는 평균 62억원에 달했고 상업용 부동산이 4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있고 거주용 25%, 토지 등의 순이다.

투자용 부동산 비중이 거주용보다 2배이상 높지만 지난해 8.2대책 이후 주택을 일부라도 매각했다는 응답은 전체 4.7%에 불과했다고 한다.

또 주택이나 아파트를 살 희향이 있다는 비율이 지난해 21%에서 올해 30%로 더 올랐는데 부동산 규제 강화에도 자산가들의 관심은 여전히 아파트와 주택에 쏠리고있는 모양새이다.

부자들의 한달평균 지출규모는 1,059만원으로 일반가계 336만원의 3배를 넘었는데 지역별로는 강남3구, 연령별로는 60대의 씀씀이가 가장 컸다고 한다.

▶ 기자와 1:1 채팅

CBS노컷뉴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정프로의 클라쓰]⑩팔로우스루시 왼팔 잘 뻗는 방법

  • [정프로의 클라스]⑨아이언샷 방향성 향상시키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