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물오른 김신욱, 월드컵 본선행의 이유를 증명하다

오해원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31 06:00

트위터
0
center
김신욱(등 번호 9번)은 최근 A매치에서 3연속 골을 터뜨리며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출전의 높은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렸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날이 갈수록 김신욱(전북)의 존재감은 더욱 커져만 간다.

김신욱은 지난 30일(한국시각)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자메이카와 평가전에서 머리로만 2골을 넣으며 2-2 무승부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이날 경기에서 ‘신태용호’는 고질적인 수비 불안으로 허무하게 2골을 헌납했다. 김신욱이 아니었다면 자칫 평가전 이상의 의미를 두기 어려웠던 이 경기에서 자존심만 크게 상할 뻔했다.

자메이카전의 멀티골로 김신욱은 지난해 12월 동아시안컵 중국과 1차전에 1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일본과 3차전에서 2골을 넣었다. 이어 지난 몰도바전과 이번 자메이카전에서 연속 골을 넣으며 지난 2011년 1월 카타르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구자철(아우스크부르크) 이후 무려 7년여 만에 A매치 3연속 득점에 성공한 ‘태극전사’가 됐다.

196cm의 장신이 최대 무기인 김신욱은 대표팀에서는 활약이 크게 갈렸다. 꾸준히 호흡을 맞출 시간이 보장되는 소속팀과 달리 단기간에 사실상 얼굴만 보고 경기에 나서는 대표팀에서는 동료들의 확실한 지지가 부족했다. 이 때문에 전임 울리 슈틸리케 감독 체제에서 김신욱은 확실한 ‘플랜B’의 역할에 그쳤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 부임 후 김신욱의 위상이 크게 달라지고 있다. 손흥민(토트넘)이 공격진의 한 자리를 맡는 것이 사실상 확정적인 가운데 신태용 감독의 고민은 손흥민의 파트너 찾기였다.

현재 유력 경쟁 후보는 김신욱을 포함해 이근호(강원)와 진성욱(제주), 석현준(트루아), 황희찬(잘츠부르크) 등이 꼽힌다. 이들 가운데 석현준과 황희찬은 절정의 기량을 선보여야 하는 상황에서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터키 전지훈련에서도 김신욱은 진성욱을 압도했다. 이근호는 김신욱과는 완전히 다른 유형의 선수라는 점에서 직접적인 비교 대상이 아니다.

신태용 감독에게는 이들 5명 외에 뚜렷하게 새로 뽑을 자원이 없다는 점이 고민스럽지만 최근의 추세라면 김신욱이 손흥민의 파트너로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출전하는 것은 가장 자연스러운 시나리오다.

▶ 기자와 1:1 채팅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프로의 클라쓰]⑩팔로우스루시 왼팔 잘 뻗는 방법

  • [정프로의 클라스]⑨아이언샷 방향성 향상시키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