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손흥민·기성용, FA컵서 나란히 도움

오해원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28 04:40

트위터
0
center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벽을 완벽하게 무너뜨린 손흥민의 환상적인 발뒤꿈치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의 동점골 덕에 토트넘은 4부리그 소속 뉴포트 카운티 원정에서 망신을 피했다(사진=토트넘 공식 트위터 갈무리)
손흥민(토트넘)과 기성용(스완지)가 나란히 FA컵에서 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각) 웨일스 뉴포트의 로드니 퍼레이드에서 열린 뉴포트 카운티와 2017~2018 잉글랜드 FA컵 4라운드(32강)에 후반 교체 출전해 후반 36분 해리 케인의 동점골을 만드는 환상적인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4부리그 소속 뉴포트 카운티를 상대하는 토트넘은 손흥민을 비롯해 델레 알리와 크리스티안 에릭센까지 주요 2선 자원을 모두 교체 명단에 뒀다. 이들을 대신해 무사 뎀벨레, 빅토르 완야마, 무사 시소코가 최전방의 해리 케인과 페르난도 요렌테를 보조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 38분 상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선수 교체로 승부수를 띄웠다.

포체티노 감독이 꺼낸 승부수는 손흥민이었다. 토트넘은 전반에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활용했던 카일 워커 피터스를 빼고 손흥민에게 공격의 변화를 책임지도록 했다. 손흥민의 투입으로 공격의 흐름이 살아나자 토트넘은 후반 21분에 요렌테가 빠지고 델레 알리까지 투입했다.

후반 22분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등 계속해서 뉴포트 카운티의 골대를 두들렸던 토트넘은 결국 후반 37분 캐인의 동점골이 터졌다. 손흥민이 코너킥 상황에서 달려들어 발뒷꿈치로 내준 공이 상대 수비진을 완전히 따돌리는 패스가 됐고, 케인이 골키퍼마저 없는 골대에 편안하게 공을 밀어 넣어 동점골을 만들었다.

비록 토트넘은 하부리그 팀을 상대한 원정에서 승리하지 못했지만 토트넘을 패배 위기에서 구한 손흥민의 존재감은 더욱 빛날 수 있게 됐다. 토트넘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16강 진출을 위한 재경기를 치른다.

center
갑작스러운 교체 투입에도 기성용은 노츠 카운티를 상대한 스완지 선수 가운데 단연 눈에 띄는 존재감을 과시했다.(사진=스완지 시티 공식 트위터 갈무리)
앞서 노팅엄의 메도우 레인에서 열린 노츠 카운티와 스완지 시티의 경기에서도 스완지에서 뛰는 기성용이 멋진 도움을 선보였다.

교체 명단에서 경기를 시작한 기성용은 전반 32분 헤나투 산체스가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교체가 결정되며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리고는 전반 45분 상대 문전에서의 정확한 패스로 루시아노 나르싱의 선제골을 만들었다.

공격 상황에서 상대 수비를 맞고 나온 공을 잡은 기성용은 상대 문전을 향해 수비수와 몸싸움하며 드리블해 공간을 만든 뒤 오른쪽에 자리잡고 있는 나르싱에 패스했다. 나르싱은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았다.

비록 스완지는 후반 17분 존 스테드에 동점골을 내주고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교체 투입돼 시즌 첫 번째 도움을 기록한 기성용의 존재감이 컸다.

▶ 기자와 1:1 채팅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2년 만의 우승' 전인지 드라이버 스윙

  • [고경민의 꿀레슨 비하인드]롱퍼트에서 스코어 잃지 않는 방...

  • [투어프로스윙]'꾸준한 상위권'박지영의 드라이버샷

  • [이주연의 숏게임 골프레슨]퍼팅, 스윗스팟을 노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