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인터뷰] '컴백' 아이콘 "낚시꾼의 자세로 월척 기다렸다"-①

김현식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26 12:30

트위터
0
center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아이콘(iKON)이 화려하게 돌아왔다. 2년 1개월 만에 정규 2집 '리턴(RETURN)'을 낸 이들은 타이틀곡 '사랑을 했다(LOVE SCENARIO)'로 국내외 차트를 석권, 기분 좋게 2018년을 시작하게 됐다.

'사랑을 했다 우리가 만나
지우지 못할 추억이 됐다
볼만한 멜로드라마 괜찮은 결말
그거면 됐다 널 사랑했다...' ('사랑을 했다' 中)

멤버 비아이가 작사, 작곡, 바비가 작사에 참여한 '사랑을 했다'는 경쾌한 피아노 리프 위에 슬픈 이별 감성을 얹은 곡으로, 사랑의 시작과 끝을 '인생의 막'으로 은유한 아려한 가사가 돋보인다. 지난해 5월 선보인 강렬한 힙합곡 '블링블링(BLING BLING)'과 '벌떼(B-DAY)'와는 결이 확실히 다르다.

이번 신곡이 지닌 감성과 발표 직후 1위를 찍은 기세는 데뷔 당시를 떠올리게 한다. 2015년 9월 웜 업 싱글 '취향저격'과 함께 가요계에 첫 등장, 음원차트를 씹어 먹으며 '괴물 신인'으로 불린 이들은 어느덧 햇수로 데뷔 4년차를 맞아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공백기 동안 내공을 갈고닦은 아이콘은 '사랑을 했다'를 비롯해 다채로운 색깔의 총 12곡을 정규 2집에 눌러 담았고, 이 앨범으로 그간 못다한 국내 활동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낼 계획이다. 26일 서울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비아이(B.I), 김진환, 바비(BOBBY), 송윤형, 구준회, 김동혁, 정찬우 등 아이콘 멤버 7명과 만나 앨범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눴다.

다음은 일문일답.

▶ 컴백과 동시에 음원차트에서 1위에 올랐다.
비아이 : "기분이 너무 좋다. 개인적으로 차트를 신경 쓰지 말자고 마음먹고 있었고, 예상도 안 했다. 그런데 좋은 결과를 대중과 팬 분들이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밑바닥에서 한 계단 올라간 느낌이다."

바비 : "1위를 했다는 게 왜 안 좋겠나. 열심히 노력하고 멋진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1위를 했다는 것에 대해 행복한데, 만족하지 않고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한다. 안주하지 않고 발전된 모습 보여드리겠다."

윤형 : "오늘이 찬우 생일이라 기분이 더 좋다. 선물을 같이 받은 듯하다."

찬우 : "생일과 컴백일이 겹쳤다는 것 자체로 소중한 날이다. 1위까지 맛 볼 수 있어서 더 행복하다."

▶ 다시 감성적인 음악 스타일을 택했다.
동혁 : "앨범명을 '리턴'으로 정하며 팬들에게 친숙하게 돌아가자는 마음을 먹었다. 한국에서 공백기가 길었고, 오랜만에 정규 앨범을 내다보니 초심으로 돌아가 진실성을 담고 싶었다. 또, 공백기 동안 많은 생각을 했다. 멤버들과 얘기를 나누며 좀 더 성숙해졌다고 느꼈고, 그런 부분이 음악으로 묻어났다는 생각이다."

▶ 아이콘에게 '초심'이란 무엇인가.
비아이 : "'초심'이라는 것은 되찾기 어려운 것이다. 현재 계속 찾아가는 과정인데 뜨거움, 재미, 즐김, 자유 등이 아닐까 생각한다."

진환 : "공백기를 알차게 보낸 멤버인 준회과 잘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

준회 : "'초심'이란 하나하나 모든 것에 감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요즘 사소한 것 하나하나 감사함을 느끼려 하고 있다. 공백기 동안 기타를 배우는 것에 시간을 쏟아 부었다. 가장 기본인 노래 연습도 열심히 했다. 단순한 보컬 레슨이 아니라, 어떤 보컬 콘셉트로 나아가야 하는지 생각을 좀 했다. 글쓰기도 했다. 글을 쓰니까 사람이 차분해지더라. 세상을 감성적으로, 시적으로 바라보게 되고. 불안정했던 것들이 안정되었다. 공백기를 잘 보낸 것 같다."

찬우 :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첫 콘서트 때 아이콘이라고 쓰인 버스를 타고 무대에 올랐을 때다. 팬들도 첫 콘서트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하신다. '초심'을 가지고 설레는 마음으로 이번 활동에 임하겠다."

▶ 공백기 동안 조급함은 없었나.
비아이 : "미끼를 두고 월척을 기다리는 낚시꾼의 자세로 기다리고 있었다. 저 같은 경우 '은둔형 외톨이'로 살면서 작업을 엄청나게 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도 머릿속에 그렸다. 조급할 때도 있지만, 그때마다 그러지 말라고 양현석 회장님이 조언을 해주셨다."

진환 : "조급함 보다는 팬들에 대한 미안함이 더 컸다. 그래서 빨리 나오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 기자와 1:1 채팅

CBS노컷뉴스 김현식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정프로의 클라쓰]⑩팔로우스루시 왼팔 잘 뻗는 방법

  • [정프로의 클라스]⑨아이언샷 방향성 향상시키기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