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투어프로스윙]'바비 인형' 박결의 드라이버샷

안상선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23 12:54

트위터
0
center
[마니아리포트 안상선 기자] 아마추어 시절 주니어 상비군과 국가대표 상비군 등 엘리트 코스를 거친 박결(23, 삼일제약)은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 개인전 금메달,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며 자신의 이름을 처음 알렸다.

이후 박결(23, 삼일제약)은 2015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데뷔해 화려한 외모와 준수한 성적으로 강력한 팬덤을 형성하기도 했다.

데뷔 4년 차, 번번히 우승의 문턱에서 좌절하며 아직 프로 데뷔 첫 승이 없는 박결은 지난해 12월 효성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첫 승의 기회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첫 승에 도전하는 박결의 드라이버 샷, 영상으로 만나보자.



/jucsi600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2승 도전' 박보미2의 드라이버샷

  • [정준의 Kick 시즌2]가장 흔한 트러블, 페어웨이 벙커 탈출...

  • [고경민의 꿀레슨 Winter]⑤해저드 넘기는 높은 탄도 아이언...

  • [투어프로스윙]'시드전 생존본능' 유수연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