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정두언 "MB, '경천동지' 고비 3번…처리에 돈 필요했다"

김세준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19 15:53

트위터
0
{VOD:1}

이명박 전 대통령 최측근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의 '경천동지' 발언이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정두언 전 의원은 1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17대) 대선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에게 경천동지할 세 번의 고비가 있었고 이를 처리하는 데 돈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이 대통령 재임 당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어디에 사용했는지와 관련해 나온 발언이다.

정 전 의원은 "근거가 없는 심증"이라면서도 "제가 죽기 (직)전에나 말할 수 있는 일들이 있었고 그게 대통령 (당선) 후까지 이어졌다"고 말해 의문을 더욱 증폭시켰다.
center



▶ 기자와 1:1 채팅

CBS 스마트뉴스팀 김세준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꾸준한 강자'이다연의 우드샷

  • [투어프로스윙] ‘175cm 자매골퍼’ 지영진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생존왕’ 이정화2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드라이버 자신 있다’ 최혜진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