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박지성, 모친상 이어 같은 날 조모상…애도의 물결

김동욱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8-01-13 13:25

트위터
0
center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자료사진)
박지성(37)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력본부장의 어머니와 친할머니가 한날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박지성 본부장의 어머니인 장명자씨가 영국 런던에서 병원 치료 중 돌아가셨다"고 발표했다. 협회에 따르면 어머니 장명자씨는 지난해 연말 영국 런던 방문 중 교통사고를 당했고, 치료 과정에서 세상을 떠났다.

박지성 본부장의 전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한국판 SNS를 통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을 위로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박지성 본부장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앰베서더로도 활동 중이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데 이어 같은 날 친할머니인 김매심씨도 경기도 수원의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어머니 장명자씨와 친할머니 김매심씨 모두 박지성 본부장의 버팀목이었다. 어머니는 정육점을 운영하면서 박지성 본부장의 뒷바라지를 위해 애썼고, 친할머니도 손자의 경기를 챙겨보는 것을 낙으로 살아왔다. 박지성 본부장은 같은 날 어머니와 친할머니가 세상을 떠나 큰 슬픔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도 "아... 박지성 선수 같은 날에 무슨 날벼락이... 힘내시길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한민국의 영웅 박지성을 키워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애도를 표했다.

▶ 기자와 1:1 채팅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⑯제대로 때려야 제대로 날아간다

  • [정프로의 클라쓰]⑧슬라이스 교정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⑮타수를 줄이는 퍼팅 비법

  • [정프로의 클라쓰]⑦헤드업의 오해와 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