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낸시랭 남편 왕진진 "제가 장자연 사건 속 전준주 맞다"

김수정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7-12-30 17:53

트위터
0
center
지난 27일 깜짝 결혼 발표를 한 팝 아티스트 낸시랭과 사업가 왕진진. 이들은 30일 기자회견을 열어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낸시랭 인스타그램)
낸시랭과의 결혼 발표 직후부터 故 장자연 사건과의 연관성, 전자발찌 착용 유무, 사실혼 관계 유무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왕진진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해명에 나섰다.

낸시랭과 왕진진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가장 관심이 쏠렸던 부분은 지난 2009년 성상납 강요를 폭로하며 세상을 등진 배우 故 장자연의 편지를 위조해 유죄 판결을 받았언 전준주와 왕진진이 동일인물이냐는 것이었다. 이에 왕진진은 "사건 속 전준주가 맞다"며 "제가 당시 편지를 보내고 필적감정을 받았다"며 고 답했다.

왕진진은 故 장자연과 10대 때 많이 만났다고 한 후, 고인으로부터 받았다고 주장하는 미공개 편지를 취재진에 보여주었다. 사실이 아닐 경우 사자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실제로 장자연에게 받은 편지가 맞다. 발언에 책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필적이 위조라고 결론 내린) 국과수(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감정한 것은 몇 장 되지 않는다. 이 편지들은 조작된 게 아니"라며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수사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왕진진은 자신이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데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부분이 왜 그렇게 궁금한지…"라고 말했다.

이어, "내 아내가 내 과거로 인해 질타 받고, 사기를 당한 것 같다며 여러 안 좋은 이야기들이 흘러나오는데 이제 그런 얘기들이 끊겼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표하기도 했다.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다는 의혹을 두고는 "한 번도 실질적인 동거나 부부생활을 한 적이 없고 법적으로 결혼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사실혼 관계 여성으로 지목되는 황모 씨에 대해서는 "비즈니스로 만났다. 저보다 한참 나이가 많은 누님"이라며 "그분의 능력이 탁월해 동행하는 일이 많아, 그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낸시랭 역시 "황모 씨는 현재 법적 남편이 있고 자녀들도 있다"며 "원래 내년 결혼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황모 씨의 협박 때문에 일정을 당기게 됐다"고 부연했다.

이밖에 왕진진은 나이 의혹에 대해 "서류상으로 1980년생이고 실제로는 1971년 1월 2일생"이라고 답했고, 최근 고미술품과 관련해 피소된 것을 두고는 "고소된 내용은 아직 접하지 못했다. 결국 사법기관에서 밝혀야 되는 부분"이라며 "잘못한 게 있으면 책임지면 된다"고 답했다.

낸시랭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왕진진에 대한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그는 "속상하고 억울하다. 진실은 승리한다는 마음으로 사실과 억측을 밝히고 싶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저와 남편은 서로 사랑하고 아끼고, 사랑의 결실을 맺고 싶어서 혼인신고를 했다. 저희도 여러분들처럼 행복하고 열심히 부부로서 잘 살고 싶다"면서 "여러분이 궁금해 하시는 그 모든 부분에 대해 저는 진실을 알고 있다. 우려하고 걱정하셔서 말씀하신다는 걸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 알면서도 제 남편 왕진진을 사랑한다. 남편도 여자 낸시랭, 박혜령을 사랑한다. 늦게 만나서 나이도 많으니 결혼을 축복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힘든 모습보단 예쁘고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열심히 잘 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낸시랭은 지난 27일 위한컬렉션을 운영하는 사업가 왕진진과 결혼하게 됐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려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이내 왕진진에 대한 갖은 의혹이 제기돼 곤혹을 치렀다.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바비 인형' 박결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새출발' 이수민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신인왕 출신' 정연주의 드라이버 샷

  • ​[투어프로스윙]'예비역 돌풍' 김우현의 드라이버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