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청쓸신잡 출연 비판 보도'에 황교익 "이게 언론인가?"

유연석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7-12-21 16:41

트위터
0
center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사진=페이스북 캡처)
맛칼럼니스트로 방송 등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황교익 씨가 자신을 비판한 언론 보도에 대해 "세상에 이게 언론인가"라며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남겼다.

그는 최근 청와대가 케이블 예능프로그램 형식을 빌린 '청와대에 대한 쓸데없는, 신비로운 잡학사전(일명 '청쓸신잡') 1편의 진행자를 맡았다. 방송은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순방 뒷이야기로 채워졌다.

해당 프로그램이 인터넷을 통해 공개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몇몇 언론은 황 씨를 '폴리테이너'라며, 그의 활동을 문제 삼는 보도를 냈다.

21일 <조선일보>는 "과거의 폴리테이너(정치 연예인)는 선거 때 지지 연설을 하거나 일회성 특정 행사에 참여하는 정도였다. 황씨 경우처럼 지지 모임 대표였던 사람이 TV 방송과 청와대 홍보를 내놓고 겸업하는 경우는 처음 본다. 현 집권 세력이 야당이었을 때 이런 일이 일어났으면 난리가 났을 것이다. 황씨 같은 사람의 TV 출연이 계속되면 안방의 시청자들은 어떤 느낌일까. '정권 홍보'의 새 차원을 연 정부라고 하지만 너무 지나치면 '예능 정부'가 된다"고 했다.

center
(사진=황교익 씨 페이스북 캡처)
황 씨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보도 링크를 걸고는 “먼저 나는 연예인이 아니다.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는 글쟁이다. 음식문화 전문 작가”라며 “유시민 작가도 예능 프로그램 나간다고 연예인이라 할 것인가. 예능 프로그램 출연하는 기자도 많은 줄 안다. 그들도 연예인인가”라고 반문했다.

황 씨는 또 '황씨 같은 사람의 TV 출연이 계속되면 안방의 시청자들은 어떤 느낌일까'라는 <조선일보>의 문장에 대해, “방송 출연을 금지시켜야 한다는 말로 해석할 수 있다. 세상에 이게 언론인가. 시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 직업 선택의 자유를 억압해야 한다는 주장하다니! 이런 자들에 의해 블랙리스트가 만들어지는 것이다”고 분노했다.

이어 "민주공화정의 시민은 모두가 정치인이다. 법률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그 어떤 정치적 의사 표현을 하든 문제삼을 수 없다”며 “조선일보는 아직도 독재시대의 잣대로 시민의 기본권을 재단하려 하고 있다. 그런 시대는 벌써 지났음을 알라”고 반박했다.

황 씨는 이틀 전에도 자신을 '폴리테이너'라고 꼽는 <중앙일보>의 보도에 대해 반박하는 글을 SNS에 남긴 바 있다.

“폴리테이너? 참 요상한 말을 쓴다. 정치는 정치인의 전유물이 아니다. 민주공화정에서 정치는 모든 시민의 것이다. 어느 누구든 자신의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 자유와 권리가 있다. 정치적 의견을 댓글로 다는 네티즌을 두고 폴리네티즌이라 할 것인가! 나는 나의 정치적 의지대로 내가 할 바를 할 뿐이다. 마찬가지로, 그대들이 그대들의 정치적 입장에 동조하는 이들과 뭔 일을 하든 나는 상관하지 않을 것이다. 민주공화정 시민답게 생각하고 말하라."

CBS노컷뉴스 유연석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니아TV

  • [투어프로스윙] ‘175cm 자매골퍼’ 지영진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생존왕’ 이정화2의 드라이버샷

  • [투어프로스윙] ‘드라이버 자신 있다’ 최혜진의 드라이버...

  • [투어프로스윙] '육상선수 출신 장타자' 인주연의 드라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