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리포트

최혜진, 3타 열세 극복하고 왕중왕전 우승

정미예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승인 | 2017-11-19 18:07

트위터
1
center
최혜진이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전남=김상민 기자
[마니아리포트 정미예 기자]
최혜진(18, 롯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왕중왕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최혜진은 19일 전남 장흥의 JNJ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린 LF포인트 왕중왕전(총상금 1억 7000만 원) 최종 2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3언더파 141타를 기록한 최혜진은 배선우(23, 삼천리)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벤트 대회로 치러지는 왕중왕전은 올해 KLPGA투어 성적 상위 8명, 초청선수 2명 등 총 10명이 참가했다. 올 시즌 LF 포인트 순으로 1위가 3언더파, 2~3위가 2언더파, 4~6위가 1언더파, 7~8위와 추천선수 2명이 이븐파로 경기를 시작했다.

초청선수 자격으로 나선 최혜진은 1위 이정은에게 3타 뒤진 채로 대회를 시작했지만, 열세를 극복하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배선우가 2언더파로 2위, 박결이 1오버파로 3위, 올해 전관왕 이정은이 3오버파로 4위에 올랐다. 이어 이소영, 김지현, 김지현2가 4오버파로 공동 5위, 조윤지가 5오버파로 8위, 오지현이 6오버파 9위, 박지영이 11오버파로 뒤를 이었다.

/gftravel@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뉴스

마니아TV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⑮타수를 줄이는 퍼팅 비법

  • [정프로의 클라쓰]⑦헤드업의 오해와 진실

  • [임진한의 스페셜레슨]⑭확률을 높이는 어프로치샷

  • [정프로의 클라쓰]⑥아웃인 궤도 교정하기